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최근 중국 전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최근 중국 전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기사 대체 : 3일 낮 12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외국인 관광객의 마스크 구매에 개수 제한을 두자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아래 신종 코로나)를 예방하는 데 필요한 마스크가 중국인들로 인해 동나고 있다며 조치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지만, '중국인 포비아(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마스크 대란으로 온 국민이 공포에 휩싸였다"며 "우리 국민이 먼저 마스크를 써야함에도 정부는 중국에 300만개의 마스크를 갖다 주고 있다, 방한한 중국인 관광객들 역시 마스크를 싹쓸이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30일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 지역에 마스크 200만 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 장,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물품을 지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 황교안 "외국인 관광객들 마스크 구매, 개수 제한 두자"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이어 황 대표는 '마스크 구매 개수 제한'을 대안으로 내놨다. 황 대표는 "우리나라 마스크의 해외 판매를 자제하고, 외국인 관광객들의 마스크 구매 수량을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2일) 정부가 '14일 이내에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시키겠다'고 밝힌 데 대해 "한참 늦었고 여전히 부실하다"고도 비판했다. 이어 "최근 중국 전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중국인의 입국 제한을 정부에 요구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순례 한국당 최고위원 또한 정부의 마스크 지원을 비판하며 "우리나라 마스크 수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한으로부터 귀국해 격리돼 있는 교포들에게 정부가 질 낮은, 허접한 마스크를 배급하고 있다는 교민의 제보도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국민을 조롱하듯 중국에 수백만장의 마스크를 원조했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불거지자 한국당은 줄곧 "정부가 중국 사대주의를 하고 있다"며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 수가 65만명을 넘는 등 국민들 사이에 반중 정서가 퍼지자 이를 자극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여당은 "분노와 갈등을 조장하는 혐오의 정치를 중단하라"며 한국당을 비판해왔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무기는 공포나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라는 입장으로 한국당을 간접적으로 겨냥했다.
 

댓글10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