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경제청(청장 이원재)은 지난 15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과 신문식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 대표가 '송도국제업무단지 미개발지 등의 개발전략 수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의 내용은 인천경제청과 NSIC가 상호 협의해 미개발지에 대한 실현가능한 개발 전략을 연말까지 수립하는 게 골자다.

이에 따라 실현가능한 투자유치 목표 설정과 다양한 집단의 의견 수렴, 관련 행정절차 이행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도 상호 협력해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송도국제업무단지는 개발사업은 송도 1·3공구 일대 5.80㎢에 업무·상업·교육·주거시설 등을 건립하는 것으로 인천시와 NSIC가 사업시행자다. 현재 약 74%의 개발 진척도를 보이고 있다.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은 지난 2005년부터 시작돼 포스코타워 송도, 송도컨벤시아, 채드윅 국제학교, 센트럴파크, 아트센터 인천 등 건립으로 송도국제도시의 핵심 기능을 담당해왔다. 그러나 부동산시장의 침체와 투자 여건의 악화, NSIC 주주사 간 갈등으로 개발사업이 다소 주춤했다.

인천경제청은 양해각서 체결로 미진했던 업무용 건물의 개발이 가속화되면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이 활성화돼 커낼워크, 아트포레 등의 상권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NSIC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개발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