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5일 당 유튜브 '씀' TV에 나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해당 내용 유튜브 캡처.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5일 당 유튜브 "씀" TV에 나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해당 내용 유튜브 캡처.
ⓒ 더불어민주당 "씀" TV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5일 당 유튜브 '씀' TV에 나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해당 내용 유튜브 캡처.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5일 당 유튜브 "씀" TV에 나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해당 내용 유튜브 캡처.
ⓒ 더불어민주당 "씀" TV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말해 논란이 되자, 민주당은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대표는 2018년에도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TV'의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 인터뷰에 출연해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데요.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고 발언했다. 이어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지 않나. 그래서 그분들이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도 들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진행을 맡은 황희두 총석기획단 위원이 '인재 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냐'고 질문하자, 이 대표가 민주당 총선 1호 영입 인재였던 여성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언급하면서 나왔다. 이 대표는 "(최 교수가)그렇게 의지도 강하면서 또 선하더라. 역경을 이겨냈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저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방송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약한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한 바 있다"면서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행사 자리에서 "정치권에 저 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그런 정신장애인이 많이 있다",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이라고 말해 뭇매를 맞았다. 당시 논란이 거세지자 이 대표는 공식 사과한 바 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