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한근 강릉시장이 유네스코 본부를 찾아 강릉단오제 등 무형문화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김한근 강릉시장이 유네스코 본부를 찾아 강릉단오제 등 무형문화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김한근 강릉시장이 14일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를 방문해 단오제 등 무형문화재현안에 대한 협조 요청을 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및 올림픽도시연맹회의 참석 후, 귀국길에 프랑스 파리에 있는 주 유네스코 대한민국 대표부 김동기 대사와 유네스코본부 팀 커티스(Tim curtis) 무형유산과장을 면담했다.

이번 면담에서 김 시장은 관노가면극을 포함한 한국의 가면극 2022년 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금년 단오제 및 ICCN총회 협조, 유네스코 창의도시 관련 등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팀 커티스 무형유산과장은 무형유산 보호에 있어 강릉의 선구적 역할에 감사를 표하고 무형유산보호도시네트워크 관련해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태그:#강릉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