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0.1.8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월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0.1.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오후 8시 40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칼을 뽑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정권 겨냥 수사를 주도한 '윤석열 검찰' 지휘부가 대거 좌천됐다.

법무부는 8일 오후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가까운 대검찰청 주요 간부들은 서울과 먼 지역으로 자리를 옮긴다.

대검찰청에서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등검찰청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기고,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 책임자인 박찬호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방검찰청장을 맡는다.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대전고등검찰청장을 맡고, 여러 차례 검찰 자체 개혁안을 발표했던 이원석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등검찰청 차장검사 자리로 옮긴다.

조국 전 장관 수사를 이끌었던 배성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은 고검장급인 법무연수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날 인사 대상자는 모두 32명이다. 법무부는 "그동안 공석 내지 사직으로 발생한 고검장급 결원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치를 하기 위한 통상적인 정기 승진 및 전보 인사"라면서 "신임 법무부 장관 취임을 계기로 인권·민생·법치에 부합하는 인사를 통해 조직의 쇄신을 도모하였으며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 완수 등을 위해 새롭게 체제를 정비했다"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를 '인권·민생·법치에 부합하는 인사'이자 '공정하고 균형 있는 인사'라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는 일선 검찰청에서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해온 검사들을 발탁하였고, 검찰 본연의 업무인 인권보호 및 형사·공판 등 민생과 직결된 업무에 전념해온 검사들을 우대했다"면서 "특정 부서 중심의 기존 인사에서 벗어나 그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던 일선의 우수 검사들을 적극 중용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인사는 청와대와 법무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정권 겨냥 수사를 주도한 검찰 지휘부에 책임을 묻는 모양새로, 검찰 내부와 정치권에서 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정권을 상대로한 수사팀을 해체할 경우 추미애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8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명단(1월 13일자)이다.

■ 고등검사장급 승진
대검찰청 차장검사 구본선(현 의정부지검 검사장), 법무연수원장 배성범(현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대구고검장 오인서(현 서울북부지검 검사장), 광주고검장 박성진(현 춘천지검 검사장), 수원고검장 조상철(현 서울서부지검 검사장)

■ 고등검사장급 전보
대전고검장 강남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

■ 검사장급 승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이정수(현 부천지청장),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심재철(현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 대검찰청 형사부장 김관정(현 고양지청장),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 배용원(현 수원지검 1차장검사), 대검찰청 인권부장 이수권(현 부산동부지청장)

■ 검사장급 전보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심우정(현 서울고검 차장검사), 법무부 검찰국장 조남관(현 서울동부지검 검사장),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이영주(현 사법연수원 부원장), 사법연수원 부원장 윤대진(현 수원지검 검사장),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노정환(현 대전고검 차장검사),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이주형(현 대구고검 차장검사), 서울고검 차장검사 조상준(현 대검찰청 형사부장), 부산고검 차장검사 한동훈(현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수원고검 차장검사 이원석(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현 법무부 검찰국장), 서울동부지검장 고기영(현 부산지검 검사장), 서울북부지검장 김후곤(현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서울서부지검장 장영수(현 대전지검 검사장), 의정부지검장 박순철(현 창원지검 검사장), 수원지검장 조재연(현 제주지검 검사장), 춘천지검장 조종태(현 광주고검 차장검사), 대전지검장 이두봉(현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부산지검장 권순범(현 전주지검 검사장), 창원지검장 문홍성(현 대검찰청 인권부장), 전주지검장 노정연(현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제주지검장 박찬호(현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

댓글9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