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경남 고성 하이면 앞바다 210ha가 ‘상괭이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경남 고성 하이면 앞바다 210ha가 ‘상괭이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 하이면 앞바다 210ha가 전국 처음으로 '상괭이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30일 고성군은 31일자로 '상괭이 보호구역 지정'이 고시된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고성군이 지난해 10월 해양수산부에 건의한 것을 시작으로, 상괭이 서식 정밀조사와 지역주민 설명회, 관계부처 협의와 해양수산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쳤다.

그동안 고성 앞바다에서는 2011년 이래 상괭이 표류 10건, 좌초 9건, 혼획 9건이 발생했다. 고성군은 이를 기초로 2018년 10월 해양수산부에 해양생물보호구역을 지정 건의 했고, 올해 5월 실시한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에서도 고성 하이면 주변 해역이 상괭이 무리가 다수 서식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고성 하이면 덕호리 주변해역은 발전소 건설로 어업권이 소멸된 해역이다.

상괭이는 '웃는 얼굴 돌고래'란 별명을 가진 우리나라 토종 돌고래로,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몸길이 약 150cm, 60kg 정도로 우리나라 서해안과 남해바다에서 많이 서식한다. 상괭이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서 보호종으로 지정돼 있다.

고성군은 향후 현황조사와 주민지원, 환경개선, 생태관광 활성화 계획을 포함한 종합적인 해양생물보호구역 관리기본계획을 해양수산부(마산지방해양수산청)와 함께 수립할 예정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기존 고성군의 공룡이라는 단일 이미지를 탈피하고, '한국의 인어', '웃는 돌고래' 등의 별칭을 가진 상괭이 보호구역의 이번 지정을 기점으로 고성군의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 공통브랜드를 창출해 내년을 이를 판매할 수 있는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상괭이.
 상괭이.
ⓒ 국립수산과학원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 하이면 앞바다 210ha가 ‘상괭이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경남 고성 하이면 앞바다 210ha가 ‘상괭이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