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은 조선시대 지식인이 금강산을 유람하고 남긴 기행록 90편을 번역하여 모두 10책으로 출간했다.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은 조선시대 지식인이 금강산을 유람하고 남긴 기행록 90편을 번역하여 모두 10책으로 출간했다.
ⓒ 경상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조선시대 지식인들이 금강산을 유람하고 남긴 기행록 90편을 번역한 책이 나왔다. 16일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원장 이상필)은 모두 10책으로 된 <금강산 유람록>(민속원)으로 출간했다고 밝혔다.

경남문화연구원은 2014년 9월부터 3년 동안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주관하는 한국학토대연구지원사업에 '금강산유람록 번역 및 주해'라는 과제로 선정되어, 매년 2억 5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금강산유람록 90편을 번역‧출간하는 사업을 수행했다.

이번 사업에는 경상대 한문학과 교수 6명과 박사급 전임인력 3명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경상대학교 윤호진, 이상필, 최석기, 강정화, 전병철 교수와 황의열 명예교수, 이영숙, 문정우 강사, 강동욱 진주시 문화도시지원센터 사무국장 등이 참여했다.

이는 현재까지 발굴한 금강산유람록 170여 편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며, 이번에 출간한 10책은 고려시대부터 1700년대까지 작품이다. 나머지 유람록은 추후 연속사업을 통해 번역‧출간할 예정이다.

경남문화연구원은 2007년부터 10년간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인문한국(HK)지원사업의 하나로 우리 지역의 명산인 '지리산권 문화 연구'를 수행하였고, 그 과정에서 2013년까지 지리산유람록 100여 편을 모두 번역하여 <선인들의 지리산 유람록> 6책(도서출판 보고사)으로 완간하였다.

이번에 나온 책에는 금강산 관련 사진과 그림 등을 실었고, 금강산권역 유람지도와 여정도를 추가하여 독자의 이해를 도왔다. 원문을 쓴 작가를 자세히 소개하고 그 글이 실린 출전도 소상히 밝혔다. 번역문과 원문이 모두 게재되어 있다.

이상필 원장은 "근년에 남북 관계가 다소 진전을 보여 2008년 이후 중단된 금강산 유람 재개에 온 국민이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 이 번역서가 당장 가보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 향후 금강산권역의 다양한 연구를 넘어 국내외 명산문화 연구에도 토대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