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8일 대구 A초에 온 W업체 직원들이 교직원들에게 나눠 준 보험 상품 홍보지.
 지난 18일 대구 A초에 온 W업체 직원들이 교직원들에게 나눠 준 보험 상품 홍보지.
ⓒ 제보자

관련사진보기

 
교육부와 보건복지부가 '노인 일자리 창출' 명목으로 산하기관과 학교에 특정단체 협조공문을 보냈다가, '(특정단체) 주의'를 당부하는 공문을 다시 보냈다. 해당 단체가 특정 사설 보험에 대한 홍보전을 펼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10일 <오마이뉴스> 확인 결과, 교육부는 전국시도교육청과 대학 등지에 "전국노인복지단체연합회(아래 노복련) 관련 민원발생에 따른 주의 통고 조치 알림"이란 제목의 공문을 지난 4일 일제히 보냈다.

교육부는 이 공문에서 "보건복지부 홍보 협조 요청에 따라 (노복련에 대한) 협조공문을 지난 4월에 발송한 바 있다"면서 "보건복지부에서 해당 법인의 홍보 요청 강요, 업무방해 등의 민원이 발생하면 (이후) 엄중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린다. 업무에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월 28일 교육부 등 정부 부처에 보낸 공문에서 "해당 법인(노복련)의 홍보 요청 강요, 업무방해 등의 민원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동 법인에 민원 발생에 따른 '주의' 통고 공문을 발송했다"면서 "추후에 동일 민원이 발생하면 협조공문을 철회하거나 강력 조치할 것을 경고했음을 알려드리니 업무에 참고하기 바란다"고 적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지난 11월 22일자 기사 <"보험업체 학교 판촉전에 '멍석' 깔아준 교육부 http://omn.kr/1lpam>에서 "교육부가 17개 시도교육청에 올해 4월 3일자로 노복련의 '저축캠페인 및 재테크 정보안내' 활동 협조공문을 보냈다"면서 "그러자 W보험업체와 같은 사무실을 쓰는 노복련과 W보험업체 직원들이 공문을 내세워 학교 교직원들을 상대로 특정 사설보험 판촉전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단독 보도한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에서 노복련에 대해 주의 조치하고 이후 강력대응도 하겠다는 공문을 교육부에 보냄에 따라 교육부도 공문을 보낸 것"이라면서 "일선 학교는 (특정 보험상품 홍보 장소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