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훈 당선자 김 동훈 당선자가 지난 2일 오전 프레스센터 12층 소강당에서 열린 후보 정견발표 때의 모습이다.
▲ 김동훈 당선자 김 동훈 당선자가 지난 2일 오전 프레스센터 12층 소강당에서 열린 후보 정견발표 때의 모습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한국기자협회 새회장에 김동훈 <한겨레> 스포츠팀 팀장이 당선됐다.

한국기자협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경철)는 9일 오후 6시 47대 한국기자협회 회장에 기호3번 김동훈 <한겨레> 스포츠팀장이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1만 여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온라인 문자투표로 치러진 47대 한국기자협회장 선거에서 기호1번 손대선 후보 24.39%(1418표), 기호2번 강진구 후보 31.13%(1810표), 기호3번 김동훈 후보 44.48%(2586표)를 각각 득표했다.

선거관리규정에 의해 과반수가 아닌 다득표 결정에 따라 김동훈 후보가 당선자로 최종 확정됐다. 기자협회 회원 1만 355명 중 5816명(56.15%)이 투표에 참여했다.

제47대 한국기자협회장으로 선출된 김동훈 당선자는 "한국 언론 현대사에서 기자와 언론이 가장 위기일 때 중책을 맡게 돼 기쁘기보다 마음이 무겁다"며 "선거 운동 과정에서 여러 회원들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의 마음을 진정으로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당선자는 후보 시절 ▲언론의 공공성과 공정성 저해한 포털 권력화에 당당히 맞설 것 ▲언론 신뢰 회복 노력 ▲지역신문발전특별법 개정 ▲기자 퇴직 충당금의 연금화 ▲기자 언론중재위 제소 및 민·형사 소송 등에 대한 법률 지원 ▲집회 등 취재 위협 환경 개선과 신변 보호 ▲시비 최소화 위해 '이달의 기자상' 전면 혁신 ▲5년차 이하 기자에 대한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추진 ▲퇴직기자 초·중·고교의 학교 신문교육(NIE) 등 뉴스 리터러시 강사 활용 등 33개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김 당선자는 지난 1999년 <한겨레>에 입사했다. 기동취재팀, 정당팀, 법조팀 등을 거쳤다. 현재 스포츠팀 팀장이다. <한겨레> 기자협회 지회장,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이달의 기자상 심사위원, 전국언론노조 정책실장 및 수석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임기는 2020년 1월부터 2년간이다.

한편 47대 한국기자협회 회장 선거는 지난 11월 27일부터 28일 후보등록을 받았고 세 후보가 등록해 곧바로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지난 2일 오전 프레스센터 소강의실에서 세 후보 인터넷생중계 정견발표가 있었다. 9일 선출된 김 당선자의 임기는 2020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