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트럼프 "김정은, 적대적 행동하면 모든 것 잃을 수도")

북한은 9일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자신들은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라며 "사실상 모든 것(everything actually)"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내년 대선을 앞두고 북한이 강력한 도발로 자신의 외교 성과에 타격을 줄 가능성을 우려한 듯 "그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되돌리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 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담화에서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느니,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 없이 쏟아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며 "이럴 때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 것을 확연히 알리며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다시 한번 확인 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라며 "물론 자제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라고 항의했다.

"시간 끌기는 명처방 아냐"... 협상 재개 촉구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무력 사용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며 "대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 표현을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 것이며, 의도적으로 이상한 발언과 표현들을 사용하면 문제를 다르게 보겠다는 명백한 입장을 밝혔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미국이 더 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 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간 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다"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 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