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이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이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 민주당 부산시당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이 '메가시티 비전위원회'를 구성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영춘 국회의원과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은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영춘 의원이 상임위원장을 맡는다. 민주당 '메가시티 비전위원회'는 "대한민국 발전의 주역 부산‧울산‧경남의 위상을 되찾겠다"고 했다.
 
이들은 "우리 경제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 지역의 현실은 더욱 어둡다. 수도권이 그 밖의 지역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부산의 인구는 지난 20년간 급감했다. 대한민국 대표 산업도시였던 울산과 경남의 제조업은 쇠락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갈수록 치열해지는 이 전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역도 규모의 경제가 필요하다"고 덧붘였다.
 
이들은 광역 단위의 경제권과 생활권이 마련돼야 한다고 한 것이다.
 
메가시티비전위원회는 "수도권 중심주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축이 부울경이다"며 "그러나 그것은 부울경 각각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 각개전투가 아니라 편대비행이 필요하다. 부산울산경남 전체의 발전을 위한 비전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들은 "부울경 부활의 해법 마련을 위해 현장에서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겠다. 이를 통해 부울경의 발전을 위한 공동 공약을 마련하겠다"며 "힘 있는 집권 여당으로써, 당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3개 시‧도와 함께 당-정 협의를 개최하고, 지방의회와 연계하여 강력한 지역 발전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