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시위하는 북극곰과 펭귄이 보인다. 6일 오전 10시 대구시청 별관 앞은 캠페인이 한창이다. 본격적인 한파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지만 이곳 열기는 뜨거웠다. 왜 이들은 동물 탈을 쓰고 손 피켓을 들고 '기후위기' 구호를 외치는 것일까.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이날 열리는 대구시 솔라시티위원회에서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을 심의하는데 있어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정책들이 제대로 반영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지난 11월 대구는 시민에너지기획단을 모집, 에너지 문제 학습 워크숍 2차례와 시민원탁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는 올해 6월 정부가 세운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라 17개 광역지자체가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하는데 따른 것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대구시민들은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한 '1.5℃ 시나리오'를 최종 선택했다. 쉽지 않은 길이지만 꼭 가야만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기대만큼 우려도 크다. 솔라시티총회, 세계에너지총회, 세계가스총회 등 에너지 관련 굵직한 국제행사에 목메는 것과 대조적으로 지역에너지계획을 집행하고 평가하는데 있어서는 미온적인 게 대구의 현주소다.

이전 지역에너지계획들처럼 '캐비넷 속에 잠든 계획뿐인 계획'이라고 비판받지 않으려면 이번에는 달라야 한다. 구체적인 정책이 뒷받침되고 실행력이 담보돼야 한다.

불 타 오르는 지구에서 대구만 무사할리 없다. 폭염도시 대프리카는 더 이상 별칭이 아닌 현실이다. 캐비넷 안이 아니라 시민과 함께 답을 찾아나서는 대구의 적극적인 행정을 희망해본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