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에서 '유치원3법' 통과를 호소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 눈물 훔치는 박용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에서 "유치원3법" 통과를 호소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필리버스터 신청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의장실로 향하던 중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는 형제복지원 피해자의 항의를 받고 있다.
▲ 항의받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필리버스터 신청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의장실로 향하던 중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는 형제복지원 피해자의 항의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저게 무슨 정당이고 국회의원인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미국 가선 나라 팔아먹고 국회에 와선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 아이들 팔아 먹는다. 진짜 나쁜 사람이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 : "아이가 죽었다. 이제 뭘 더 어떻게 해야 하나. 한국당 의원들, 다음에 의원 한 번 더 하려고 애들 계속 죽여도 되나. 왜 국회가 멈춰야 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이젠 사정하고 싶지도 않다."


유치원3법(사립학교법, 유아교육법, 학교급식법) 통과를 목전에 둔 박용진 의원과 가까스로 민식이법(스쿨존 안전강화 법안)을 본회의 직전까지 끌고 온 강훈식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을 직격했다. 발언 도중 박 의원은 목이 멘 듯 말을 잇지 못했고, 강 의원은 아이의 사고 과정을 설명하며 오열했다. "뭘 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분노였다.

박 의원은 29일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에서 "유치원 3법을 비난해도 좋았다. 330일이 지나면 한국 사립유치원들의 회계 투명성을 보장할 시스템을 도입하고 아이들을 위해 쓸 돈으로 명품백, 성인용품 사고 막걸리 마시는 엉뚱한 짓들을 처벌할 수 있게 될 거라고 설명했는데, 이제 진짜 한국당에 질렸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찬, "참을 만큼 참았다, 이제 참지 않겠다" 엄포

박용진 의원은 특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자기 아버지가 설립한 사립학교 재단 전입금 서울시민 혈세로 때워주고 있지 않나. 그렇게 교육계를 엉망으로 만든 집안인데... 어쩜 그렇게 뻔뻔한가"라면서 "아이들 제대로 키우자고 국민이 지지하는 법 통과 좀 시켜달라 요청하는 법 왜 이렇게 발목잡나. 한유총 눈치보고 이러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에서 '민식이법' 통과를 호소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눈물 흘리는 강훈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에서 "민식이법" 통과를 호소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강훈식 의원은 "필리버스터를 해서 얻고자 하는 표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라고 꼬집었다. 민식이법의 경우, 나경원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 이전에 우선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당의 무제한 토론 신청 이후 국회가 다시 협상 국면에 빠지면서 이날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유치원3법과 마찬가지로 필리버스터 안건에 포함된 청년기본법을 대표발의한 김해영 의원도 발언에 나섰다. 해당 법안은 부처 별로 흩어진 청년 정책을 국무총리 산하 정책조정위에서 종합관리 하는 안건이다. 김 의원은 "청년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법안이 한국당에 의해 완전히 막히게 됐다"면서 "앞으로 한국당에선 청년이라는 단어를 꺼내지 말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시도에 강경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해찬 대표는 같은 자리에서 "한나라당보다도 못한 당이다. 제가 30년 정치했지만 이런 꼴은 처음 본다"면서 "머리 깎고 단식하고 이젠 국회까지 마비시키는데, 이게 정상적인 정당이냐"고 분노했다.

이 대표는 이어 "선거법만 통과시키지 않으면 필리버스터 안한다고? 바꿀 것을 바꿔라"면서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이번에 반드시 통과시켜 나라를 바로 잡겠다. 이제 참을 만큼 참았다. 이젠 참지 않는다. 국민을 위해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를 열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자유한국당을 규탄하고 있다.
▲ 한국탄 규탄하는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를 열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자유한국당을 규탄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원내대표는 격앙된 목소리로 한국당을 비토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떻게 유치원3법이 필리버스터 대상일 수 있나"라면서 "어떻게 이런 법들이 정쟁 대상이 될 수 있냐"며 소리쳤다. 그는 이어 "역사상 이런 근본 없는 정당은 없었다. 용서할 수 없는 폭거를 단호하게 응징하겠다"면서 "한국당의 도발적 정치에 대응할 무기는 한국당이 내팽개친 민생과 도리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과 정의당, 대안신당 등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불참해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시작을 차단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문희상 국회의장도 '의결정족수가 돼야 개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국회 본회의는 무산된 상황이다.  

댓글6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법조팀 기자입니다. 서류보다 현장을 좋아합니다. 제보는 늘 감사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