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이 일주일을 맞은 가운데, 마지막 본회의를 코앞에 둔 국회의 협상 시계는 점차 빨라지고 있다. 당장 오는 27일 선거법 개정안이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본회의에 부의되는 것을 시작으로 국회는 본격적인 강 대 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원내대표단-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든 야당을 향해 "일주일간의 집중 협상"을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여야 원내대표들이 매일 만나 협상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모든 지도자들에게도 모든 대화 채널을 통해 대화와 협상에 나서길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협상의 끈 놓지 않겠다"는 여야, 선거법 협상은 시계 제로

황 대표의 단식 중단도 재차 요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에게 특별히 요청한다"면서 "국민은 제1야당 대표의 정치력을 보여주길 바란다. 속히 단식을 멈추고 국회의사당으로 돌아와 대화와 타협을 지휘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제1야당 대표가 일주일간 단식을 하고 있어 많은 국민이 극한 대결에 빠지는 것이 아닌가 걱정하고 있다"면서 "손 놓고 대결 속으로 빠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나머지 교섭단체 협상 주체들은 완강한 태도를 고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거듭 선거법 개정안의 골자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원천 폐지를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법안을 철회하고 논의하는 것이 진정한 협상이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어쨌거나 협상의 끈은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또한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안을 "민주당과 범여권 기생정당들의 비례성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깎아 내렸다. 오 원내대표는 "이제 와서 본인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비례대표 의석을 60석, 50석으로 줄이고 지역구를 240석, 250석으로 도로 늘리는 나눠먹기 야합은 용서받지 못할 구태정치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마지막 본회의까지 남은 암초는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뿐만 아니다. 오는 29일 본회의 표결을 앞둔 유치원3법 또한 본 법안을 약화시키는 수정안을 요구하는 한국당 측과 원안 취지를 고수하려는 나머지 정당 간 줄다리기 싸움이 한창 이어지고 있다. 경색 국면이 지속될 경우, 어린이생명안전법안을 비롯한 무쟁점 법안들의 통과 여부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특히 어린이생명안전법안과 관련해 "오는 28일 행정안전위 법안심사소위 전체회의가 열리기로 돼있었는데, 한국당에서 황 대표가 단식하는 중이라 어렵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표명했고, 26일 행안위원장이 여야 간사들을 불러 다시 (일정을) 이야기한다고 했다"면서 "오는 28일 전체회의는 의사일정으로 합의된 거라 그대로 진행돼야 한다든 게 우리 공식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 3시 선거법 논의를 위한 회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