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책으로 소통하는 '열린도서관'을 통해 종합문화공간을 조성계획을 밝히는 최중욱 도서관사업소장
 책으로 소통하는 "열린도서관"을 통해 종합문화공간을 조성계획을 밝히는 최중욱 도서관사업소장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책으로 소통하는 종합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를 위해 성남시는 지난 10월 도서관 기능을 확대하고 조직을 정비해 1과 5개관 직제인 도서관사업소가 새롭게 출범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현재 14개관의 공공도서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도서관 2개관을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다.

내년 1월 복정도서관(수정구 복정동 649번지, 부지 3,313㎡, 연면적 8,579㎡)과 4월 위례 도서관(위례동 행정복지센터 3층, 4층 면적 858.09㎡)이 문을 열면 원도심 시민들의 도서관 접근편의성이 향상되고 문화생활도 더욱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분당구 수내동 근린공원(수내동 155-4번지)에 건립할 수내도서관은 2022년 10월 개관을 목표로 미래형 열린도서관을 위해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2020년 7월 착공한다.

성남시는 도서관별로 특화된 프로그램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주요 특화 프로그램으로는 ▲독서치유 프로그램 ▲찾아가는 장애인 독서교육 ▲영어특성화 프로그램 ▲곤충체험 및 여행·지역 정보를 활용한 독서 서비스 제공 등이 있다. 특히 ▲판교어린이도서관의 신나는 로봇관 ▲중원어린이도서관의 우주체험관과 연계한 특화 프로그램은 시민들에게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새로운 특화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책 읽는 성남 독서 문화 진흥 도시'를 만들기 위해 ▲책모꼬지 행사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독서 토론 대회 개최 ▲출근길 지하철 옆 도서관 원북 원백(one book one bag) 행사 ▲첫출발 책드림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부터 영유아를 대상으로 책꾸러미를 제공하는 북스타트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최중욱 도서관사업소장은 "성남시 도서관이 삶의 중심이 되고 시민의 삶이 녹아있는 소통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누구에게나 차별 없이 열려있는 21세기 도서관 역사를 새로이 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는 도서관 이용을 편하게 하기 위해 상호 대차 서비스를 복정도서관, 위례공립작은도서관과 사립작은도서관 5개관을 추가하여 39개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직접 도서관에 가지 않아도 도서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도서관도 시청, 탄천종합운동장, 수정구청에 설치 운영 중이다. 올 12월 신흥역 중앙지하상가입구에 1곳을 추가 운영할 예정이다.
  
 책으로 소통하는 '열린도서관'을 통해 종합문화공간을 조성계획을 담은 안내판
 책으로 소통하는 "열린도서관"을 통해 종합문화공간을 조성계획을 담은 안내판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