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중인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대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공고히 하는 관건은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의 역사적 조미 수뇌상봉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면서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이행을 미국에 촉구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9월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11일(현지시각) 열린 유엔총회에서 미국의 정치·군사적 도발 때문에 한반도의 긴장국면이 풀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대사는 한국 정부를 향해서도 '이중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관련 유엔총회에서 북미관계가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었으며 한반도 정세가 긴장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사는 "이는 전적으로 시대착오적 적대시 정책에 의존해 미국이 자행한 정치적·군사적 도발에서 기인한다"며 협상 교착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이어 김 대사는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보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열쇠는 지난 2018년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채택한 공동성명의 이행"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김 대사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선의로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다"면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자제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경색국면을 면치 못하고 있는 남북관계에 대해선 한국 측에 책임을 돌렸다.

김 대사는 "(남북관계가) 현재 주요 이행단계에도 이르지 못한 채 정지 상태에 있다"면서 "이는 전 세계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하고 뒤에서는 초현대적 공격무기를 도입하고 미국과 연합군사훈련을 하는 남한 당국의 '이중적 행동(double-dealing)'에 기인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IAEA의 연례보고서에 대해서도 편견과 불신, 불공정한 태도를 아직 버리지 못했다면서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그는 "IAEA가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관심이 있다면, 편견과 불신으로부터 자유로운 공정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엔총회에 참석한 코르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은 "북한의 핵 활동은 여전히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라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페루타 대행은 "IAEA는 위성 사진 등을 통해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계속해서 감시하고 있다"면서 "IAEA는 관련된 국가들 사이 정치적 합의가 도출될 경우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검증하는 데 긴요한 역할을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앞서 IAEA는 지난 8월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18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2018년 8월 중순까지 영변 5MW 원자로를 가동했다는 징후가 포착됐고, 8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는 간헐적인 가동 징후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보고서는 "영변 5MW 원자로 관련 활동과 경수로 건설 등 지난 한 해 동안 북한의 핵 프로그램의 지속과 추가 진전은 2375호 등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