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상언 총장과 배우 지진희 사진 왼쪽부터 박상언 청주공예비엔날레 박상언 사무총장과 배우 지진희, 한범덕 청주시장.
▲ 박상언 총장과 배우 지진희 사진 왼쪽부터 박상언 청주공예비엔날레 박상언 사무총장과 배우 지진희, 한범덕 청주시장.
ⓒ 오홍지 기자

관련사진보기

 
"청주공예비엔날레에 직접 와보니 정말 기대 이상의 규모와 수준이라 놀랐습니다.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이제 2년 뒤에나 비엔날레를 만날 수 있었네요. 대한민국과 세계의 모든 분이 9일밖에 남지 않은 이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배우 지진희씨가 청주문화제조창C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회장을 방문해 작품들을 둘러보며 이같이 말했다.

전시 9일만을 남겨둔 비엔날레 흥행에 막판 동력을 불어넣기 위해 방문한 지진희씨는 이날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를 직접 둘러본 뒤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과 만나 공예에 대한 생각과 비엔날레의 성과 등에 관한 이야기 등을 나눴다.

평소 이미지 그대로 신사적인 모습으로 등장한 지진희는 전시장 초입에 설치된 최정윤 작가의 작품부터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평소 지진희씨는 오랜 시간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공예작업을 해온 예술가답게 전통적인 공예재료인 도자와 유리를 소재로 한 작품부터 도자와 미디어, 한지공예와 LED, 도자와 설치가 만난 융합적인 작품들까지 일일이 주의 깊게 작품을 살폈다.

무엇보다 유약의 물성을 회화적으로 담아낸 이가진 작가의 작품과 도자 파편을 이어붙여 의복의 형태로 구현해 낸 리샤오펑 작가의 작품을 눈여겨봤다.

또, 투각의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 평가받는 심재천 작가의 작품 등 작가들의 오랜 시간과 공력, 장인정신이 깃든 작품들 앞에서 감동의 눈빛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이날 비엔날레를 찾았다가 뜻밖에 배우 지진희씨와 함께 공예의 몽유도원을 거닐게 된 방문객들은 깜짝 놀란 와중에도 내내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배우 지진희, 팬 싸인 8일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방문한 배우 지진희 씨가 팬들에게 싸인을 하고 있다.
▲ 배우 지진희, 팬 싸인 8일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방문한 배우 지진희 씨가 팬들에게 싸인을 하고 있다.
ⓒ 오홍지 기자

관련사진보기


배우답게 관람객 한 명에게 시선을 맞추며, 따뜻한 미소를 잊지 않은 지진희씨는 연달아 이어지는 사인과 인증사진 요청에도 친절히 응하며, 비엔날레 입소문 당부도 잊지 않는 등 홍보대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관람객들은 "지진희씨와 함께 거닌 비엔날레는 평생 잊지 못할 선물이 될 것 같다"며 연신 기뻐했다.

전시를 둘러본 지진희씨는 "이미 미술 관련 인사들과 전문지들을 통해 비엔날레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익히 알고 있었지만, 직접 와보니 전율이 느껴졌다"고 말하면서 "이렇게 좋은 작품들과 멋진 공간을 만날 수 있으니 좋은 평가가 따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홍보대사가 지녀야 할 자긍심과 뿌듯함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공예마켓에 대해서는 "자신도 고교 시절 금속공예를 전공했지만, 공예작가들이 커 나가기 위해선 판로가 중요하고 그러기 위해선 일단 소비자들에게 써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한편, 배우 지진희씨는 개막 100일을 앞둔 지난 6월 청주공예비엔날레의 홍보대사로 선정됐으며, 9월 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청주공예비엔날레 프레스데이에 참석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오디오 가이드 녹음과 홍보영상 촬영에 임했다.

특히, 홍보대사 개런티 전액을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혀 비엔날레의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지역에서 활동하는 경력 5년차 기자입니다. 지역 인터넷 뉴스 매체인 충북넷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문화계 출입을 좋아해 늘 문화계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도서출판 '다락방의 불빛' 계간지 잡지도 하면서, 문화도시 청주에 숨어 있는 문화계 사람들을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있는 곳에는 분명히 이유가 있기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