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청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용인시가 아파트 관리 종사자 피해구제 자문단 운영에 나선다.

시는 8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 사업의 후속으로 '공동주택 관리 종사자 피해구제 자문단'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아파트 경비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지자체 최초로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공동주택 사업승인 단계에서부터 경비실 특화설계를 계획하도록 해 14개 단지에 경비원 휴게공간을 확보하도록 했다. 또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경비원 휴게공간이 없는 기존 아파트에도 경비실에 경비원 휴게공간이나 냉‧난방기를 설치토록 유도하고 있다.

시는 '조치조아(조언과 치유로 좋은 아파트 만들기)자문단'이란 이름의 전문가 팀을 구성해 경비원이나 관리사무소 직원, 청소원 등 공동주택 관리업무 종사자들이 근무 중 피해를 입었을 때 구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입주민에 의한 부당간섭이나, 지시, 부당해고 등의 피해를 입거나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아 상담을 신청하면 변호사와 노무사, 갈등관리전문가, 정신건강전문가 등의 상담·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와 관련 시는 자문단의 일원으로 재능기부를 할 3년 이상 실무경험의 변호사와 노무사를 오는 11월 28일까지 공개모집에 들어간다.

또 갈등관리전문가와 정신건강전문가 추천을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와 용인시 정신건강증진센터 등에 의뢰한 상태다.

시는 이를 통해 오는 12월 초 자문단을 구성·위촉한 뒤 곧바로 서비스를 시작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경비원을 비롯한 관리 종사자 모두가 행복해야 입주민도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가 가능하기에 피해구제 자문단을 운영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아파트 단지 근로자의 인권과 복지증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