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0년 5월 22일 계엄군이 광주 외곽으로 철수한 이후 시민군이 전남도청을 장악했다. 사진은 사태의 추이를 알고자하는 시민들이 도청 앞을 가득 메운 모습. 80년의 아픔을 광주시민과 함께 한 도청사 본관은 '아시아문화의 전당'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사진예술사에서 펴낸 황종건·김녕만 사진집 <광주,그날>에서 발췌) 80년 5월 22일 계엄군이 광주 외곽으로 철수한 이후 시민군이 전남도청을 장악했다. 사진은 사태의 추이를 알고자하는 시민들이 도청 앞을 가득 메운 모습. 80년의 아픔을 광주시민과 함께 한 도청사 본관은 '아시아문화의 전당'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사진예술사에서 펴낸 황종건·김녕만 사진집 <광주,그날>에서 발췌)
▲ 80년 5월 22일 계엄군이 광주 외곽으로 철수한 이후 시민군이 전남도청을 장악했다. 사진은 사태의 추이를 알고자하는 시민들이 도청 앞을 가득 메운 모습. 80년의 아픔을 광주시민과 함께 한 도청사 본관은 "아시아문화의 전당"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사진예술사에서 펴낸 황종건·김녕만 사진집 <광주,그날>에서 발췌) 80년 5월 22일 계엄군이 광주 외곽으로 철수한 이후 시민군이 전남도청을 장악했다. 사진은 사태의 추이를 알고자하는 시민들이 도청 앞을 가득 메운 모습. 80년의 아픔을 광주시민과 함께 한 도청사 본관은 "아시아문화의 전당"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사진예술사에서 펴낸 황종건·김녕만 사진집 <광주,그날>에서 발췌)

관련사진보기

공수부대가 곧 진입할 것이라는 소문이 떠돌고 있는 가운데, 5월 하순의 광주는 스멀스멀 밀려드는 불안감으로 민주화운동의 여덟째 날을 맞았다. 5월 25일, '해방연력'으로는 4일째이다.

이날 이른바 '독침사건'과 '간첩조작사건'이 일어나 시민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계엄사 측에서 투입한 프락치들의 소행이었다.

"조사과에서 함께 일하던 장계범이 '독침에 맞았다'고 소리치며 왼쪽 어깨를 틀어잡고 쓰러졌다. 갑작스런 사태에 놀란 내가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도청 안에 침입한 불순분자가 나를 찔렀으니 상처부위를 빨아달라'고 했다. 그의 옷을 벗기고 입으로 상처부위를 빨아줬다. 장계범은 거품을 물고 쓰러졌다. 나는 정향규와 함께 장계범을 지프차에 태우고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가서 내려주고 곧바로 도청으로 왔다. 그로부터 몇 분 후 아무래도 이상하니 전남대 응급실로 빨리 가보라는 명령을 받고 가서 보니 장계범은 도망가고 없었다. 이것이 조작된 '장계범 독침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도청내에는 불신풍조가 난무하여 친하지 않는 사람은 가까이하기를 꺼리게 되었다."(구술 : 신만식)

"오전 8시경 장계범이라는 사람이 '독침을 맞았다'고 소리쳤다.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옷을 벗기고 상처를 입으로 빨았다. 도청에 있던 차에 장계범을 싣고 전남대병원으로 옮겼다. 독침을 맞았다던 장계범은 이날 오후 병원에서 도망쳤다고 했다. 이 조작된 독침사건으로 도청 안은 간첩이 침투되었다는 등의 소문이 파다하게 퍼져 불안함을 견디지 못하고 도청을 빠져나간 사람이 많았으며, 시민들 사이의 불신이 심화되는 등 아주 혼란스러웠다. 그리하여 집행부에서는 '증'을 발행하여 이를 소지한 사람만이 도청을 드나들 수 있게 했다." (구술 : 구성주) (주석 1)

 
 80년 5월 당시 시민군의 모습
 80년 5월 당시 시민군의 모습
ⓒ 5.18기념재단 자료사진

관련사진보기

 
악랄하기 그지없는 소행이다. 도청에 자리잡은 광주항쟁 지도부를 혼란시키고, 시민들의 참여를 저지하려는 막장 드라마였다.

이 '독침사건'이 발생하자 도청 안의 분위기가 갑작스레 살벌해졌다.

그렇지 않아도 수습위원회의 갈등과 대치 상황이 장기화될 듯하면서 분위기가 침체해가던 도청 안은 이 사건으로 지휘체계가 거의 와해될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여기저기서 간첩이 침투했다는 소문이 돌고 모두들 수군거리며 도청 안에는 더 이상 불안해서 못있겠다면서 상당수가 빠져나갔다.

그러나 간첩이 침투했다며 소란을 일으키고 나서 빠져나가는 자들은 대부분이 계엄군측 정보요원들이었다.

이 사건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서 침투정보요원들의 도청지도부 교란작전이었다. 당시 부위원장이던 김종배는 도청 안 시민군들의 동요를 가라앉히고 당시 순찰대원이던 윤석주, 이재호, 이재춘 등 6명에게 이 사건을 재확인해보라고 지시했다.

전남대병원에 도착해보니 장계범은 이미 달아난 상태였으나 미처 달아나지 못했던 정한규를 붙잡아 도청 조사부로 끌고 갔다. 정한규의 진술에 의하면 그는 23일 오후부터 어떤 여자를 도청 안에서 만나 그 여자를 통하여 지속적으로 바깥과의 연락을 취했고, 시민군의 무전기로 도청 내에서 돌아가는 상황을 계엄군에게 보고했던 첩자였다. (주석 2)
 
 시민군은 트럭을 타고 광주 이외 지역을 돌며 항쟁의 진실을 알리려 애썼다.(자료 사진은 80년 당시 시민군을 촬영한 화면을 내보내고 있는 KBS 화면을 촬영한 것임)
 시민군은 트럭을 타고 광주 이외 지역을 돌며 항쟁의 진실을 알리려 애썼다.(자료 사진은 80년 당시 시민군을 촬영한 화면을 내보내고 있는 KBS 화면을 촬영한 것임)
ⓒ 임영상

관련사진보기


신군부는 폭압적이면서도 야비하고 악랄하기 그지없었다.

광주시민들을 위축ㆍ분열시키고자 온갖 공작을 일삼았다. 그 중의 하나가 간첩조작사건이다. 간첩이 광주시위에 참여한 시민에게 먹일 환각제를 소지하고 목포로 잠입하다가 당국에 체포되었다는 거짓내용을 발표한 것이다. 요즘말로 '가짜뉴스'였다.

광주의 민주화운동을 북한의 조종에 따라 움직이는 것처럼 꾸미고자 '간첩'을 조작한 것이다. '독침사건'에 이어 '가짜간첩사건'으로 더러는 몸을 사리거나 의기소침한 시민이 있었겠지만, 다수는 신군부와 그들이 장악한 언론을 믿지 않았기에 별다른 동요는 일어나지 않았다.


주석
1> 『광주5월항쟁전집』, 106쪽.
2> 강준만, 앞의 책, 151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5ㆍ18광주혈사’]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학살자 재심 등 8가지 제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