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 3선 이상 선배 의원님들께서는 정치에서 용퇴하시든가 당의 결정에 따라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에서 처음으로 중진 의원들의 용퇴를 요구하는 공개 발언이 나왔습니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재선, 충남 보령-서천)은 지난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기반이 좋은 지역에서 3선 정치인으로서 입지를 다졌다면 대인호변(大人虎變, 큰 사람은 호랑이와 같이 변한다는 뜻)의 자세로 새로운 곳에서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자세로 과감하게 도전하는 것이 정치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의 주장은 한 마디로 '한국당 깃발만 꼽으면 당선되는 노른자 지역구에서 물러나거나, 아니면 피 터지는 전쟁터와 같은 수도권 지역에서 출마하라'는 의미입니다.

서울 강남·영남권 3선 이상 의원은 누구? 
 
 김태흠 한국당 의원이 용퇴를 언급한 '서울 강남-영남권 3선 이상 의원' 중 선수가 많은 의원들. 왼쪽부터 정갑윤(5선, 울산 중구), 이주영(5선, 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김재경(4선, 경남 진주시을), 주호영(4선, 대구 수성구을), 김정훈(4선, 부산 남구갑), 유기준(4선, 부산 서구동구).
 김태흠 한국당 의원이 용퇴를 언급한 "서울 강남-영남권 3선 이상 의원" 중 선수가 많은 의원들. 왼쪽부터 정갑윤(5선, 울산 중구), 이주영(5선, 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김재경(4선, 경남 진주시을), 주호영(4선, 대구 수성구을), 김정훈(4선, 부산 남구갑), 유기준(4선, 부산 서구동구).
ⓒ 남소연·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태흠 의원이 언급한 '불출마 내지 서울 험지 출마'에 해당하는 영남권·서울 강남 3선 이상 의원들의 명단을 정리해봤습니다.

서울 강남 3구 중 강남구갑 이종구 의원은 3선으로 해당되지만, 서울 강남구병 이은재 의원은 재선으로 제외됩니다.

부산은 김무성(6선), 김정훈·유기준(4선), 김세연·유재중·이진복(3선) 의원 등 대부분의 지역구 의원들이 해당됩니다. 이 중에서 김무성 의원만이 2018년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진다며 유일하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영남권은 대구 주호영(4선), 울산 정갑윤(5선), 경남 이주영(5선), 김재경(4선), 여상규(3선), 경북 강석호·김광림·김재원(3선) 등 8명으로 서울 강남과 부산을 합치면 현역 의원은 총 15명입니다(조경태 의원은 부산 사하을 4선이지만, 민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당적을 옮긴 터라 제외했습니다).

이외에도 김태흠 의원이 요구한 '원외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로는 영남권 출마의 뜻을 밝힌 홍준표 전 대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여야 한다"라고 주장하고 있어,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할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하지만 김태흠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용퇴 대상'으로 지목된 중진 의원들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김정훈 의원(4선, 부산 남갑)은 6일 별도의 성명을 내 "기준 없이 특정 지역만 거론한 것도 문제고, 3선 이상 중진들은 정치를 10년 이상 한 사람들인데 누가 나가라고 해서 나가고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올 사람들도 아니다"라고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50% 물갈이? 황교안 대표의 딜레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등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등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은 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20%(거론되는 물갈이 비율)는 많다고 볼 수 없다. 한국당은 공천룰에 입각해서 (물갈이)하면 한 50% 정도까지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에서 영남·강남 3선 이상 의원들의 '불출마 혹 서울 험지 출마'와 '현역 의원 50%의 교체'가 이뤄질 경우, 공천 개혁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 입장에서는 이를 모두 받아들이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만약 대폭적인 물갈이로 총선에서 승리하면 다행이지만, 패배할 경우 고스란히 황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내년 총선이 그리 쉽지 않은 싸움이기에 전투력이 있는 중진 의원들을 배제하기도 어렵습니다.

총선 승리를 위해 눈을 질끈 감고 버티고 싶어도 6일 당 쇄신을 요구하는 유민봉 의원의 기자회견이나 초선 의원들의 모임 등이 예정돼 있어 마냥 무시할 수도 없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이미 인재 영입 1호로 거론됐던 박찬주 전 대장 문제로 곤욕을 치렀습니다. 당내에서 제기되는 총선 인적 쇄신 요구안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선거를 앞둔 두 번째 시험 무대가 될 것입니다.

황 대표가 총선 인적 쇄신안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할 경우 리더십이 흔들리는 동시에 총선을 앞두고 당내 내분에 휩싸일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