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11월 30일 창원광장에서 '제1회 경남퀴어문화축제'를 연다.
 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11월 30일 창원광장에서 "제1회 경남퀴어문화축제"를 연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올해 부산에서는 열리지 못했던 '퀴어문화축제'가 오는 30일 창원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관심을 끈다.

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최근 창원중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냈다. 그런데 보수단체가 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기로 해 충돌도 우려된다.

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지난 10월 31일 창원중부경찰서에 낸 집회신고를 통해, 오는 30일 창원시청 앞 창원광장에서 "제1회 경남퀴어문화축제"를 연다고 했다.

조직위는 이날 축제에 385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직위 측은 "올해 부산퀴어문화축제가 해운대구청이 도로 점용을 불허하면서 축제가 무산된 만큼 경남축제에 참가를 하는 인원이 늘 것으로 보이고, 경남에서 첫 행사라 응원과 연대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했다.

보수단체 "퀴어문화축제 반대"... 2만 명 모이는 집회 예정

그런데 퀴어문화축제 반대 단체들이 있다. '바른가치수호 경남도민연합'은 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퀴어문화축제 반대' 입장을 냈다.

"경남인권보장조례 폐지"를 주장한 이들은 "대한민국 퀴어 당사자들은 의도적으로 퀴어 퍼레이드를 전국적으로 열고 있다"고 했다.

보수단체는 "원래 퀴어는 한 나라당 한 두 도시에서 개최하는 반면 대한민국에서는 수많은 도시, 심지어 추운 겨울에도 열겠다고 하니, 이들의 의도는 다른 것에 있음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경남의 건강한 가치관을 가진 시민단체들은 힘을 합쳐 경남퀴어문화축제를 반해하는 집회를 열어 올바른 성가치관, 남녀의 결혼, 도덕적인 가정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했다.

퀴어문화축제 반대 집회를 열겠다고 한 이들은 "창원시청 광장 위쪽 창원시청과 성산아트홀 쪽 도로에서 2만여 명 이상이 모이는 대형 집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조만간 창원시에 도로점용 허가 신청 예정"

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이민규 위원장은 5일 전화통화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성공적으로 열 것"이라고 했다.

조직위는 조만간 창원시에 도로점용 허가 신청할 예정이다. 이민규 위원장은 "장소 사용에 대해 아직 창원시와 접촉은 없었다. 들리는 말로는 창원시에서는 부정적이라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변호사와 논의해서 장소사용 신청할 예정이다"며 "만약에 창원시가 타당하지 않거나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불허한다면 받아들일 수 없다. 그렇다면 창원시가 소수자에 대해 차별하는 것"이라고 했다.

보수단체 반대에 대해, 이민규 위원장은 "단지 이유는 성소수자가 축제를 열면 안되다는 것이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보수 단체와 충돌 우려에 대해, 그는 "우리가 할 축제장소 인근에서 보수단체가 반대 집회를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충돌이 발생한다면 저희 쪽에서 만들지 않을 것이고, 그 쪽에서 축제를 무산시키기 위해 하게 될 것이라 본다. 우발적인 행동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축제 참가자들은 창원광장에서 행사를 연 뒤 창원시청 일대를 행진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경찰에 신고된 경남퀴어문화축제와 반대 집회 장소는 겹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중부경찰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장소가 겹치지 않는다"며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회 관리에 신경을 쓰겠다"고 했다.

부산퀴어문화축제 기획단은 지난 9월 해운대에서 축제를 열려고 하다가 취소했다. 해운대구청이 도로점용을 불허한 데다 보수단체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이에 기획단은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판단해 취소했던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