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31일 오후 1시 50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갑질 논란을 일으킨 박찬주 전 육군대장의 '영입 1호' 인재 추진에 대한 당내 비판을 소통 부족에 따른 결과로 평가했다. 

그는 3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재영입 목표는 혁신과 변화, 통합을 통해 국민의 신뢰와 당 경쟁력을 높이는 데 있다"며 "보여주기식 인재영입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게  확고한 입장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목표에 충실히 부합하는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에 관한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더 활발한 소통을 통해서 당의 절대 단결을 이루고 총선 승리를 위해 함께 힘차게 전진하겠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30일) 공개적으로 박 전 대장 영입을 반대한 최고위원 등을 감안한 발언으로 보인다. 앞서 조경태·김순례·김광림·신보라 최고위원과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 30일 비공개 회의를 통해 박 전 대장을 '1차 인재영입' 인사에 포함시킨 것에 대해 반대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특히 조 최고위원은 당시 기자들과 만나, "영입 1호는 상징성이 매우 높다. 영입하는 부분에 대해 조금 더 신중해야 한다"면서 "(박 전 대장이) 과연 적합하냐에 대해 개인적으로 물어보면 부적합·부적절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황 대표의 이날 발언을 '사과'로 보기는 어렵다. 황 대표는 직접 대전에 내려가 박 전 대장을 만나는 등 영입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전날 "조 전 장관 사퇴 뒤 공정이 중요하다더니, 박 전 대장은 공정과는 안 맞지 않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공관병 갑질 관련) 보도가 다 맞는 건 아니다"라며 "(영입될) 개개인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할 것이다"라며 박 전 대장을 옹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갑질 논란' 박찬주가 한국당 총선전략?... 황교안 "평가는 국민이"  )

박찬주 포기하지 않은 황교안

무엇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의 '1차 영입인재' 환영식 후 기자들을 만나, 박찬주 전 대장에 대한 영입 결정이 보류된 것이지, 취소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그는 "박 전 대장은 오늘 명단에서만 제외된 것이냐, 영입 취소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 "영입 취소가 무슨 말씀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오늘은 경제에 주력한 (인재영입) 첫 번째 행사였다"면서 "앞으로 안보 부분 인재들에 대해 말할 기회가 또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을) 오늘 발표에서 배제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도 "배제라뇨? (박 전 대장은) 정말 귀한 분이잖아"라고 답했다.

조경태 최고위원 등이 지난 30일 공개적으로 박 전 대장 영입에 대한 반대 의사를 전하는 등 당내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반발이나 갈등이 아니다'는 입장이었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지난 30일 조경태 최고위원 등의 비공개 회의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박찬주 영입 결정에 대해) 반발한 것인지 한 번 최고위원들에게 물어보시라. 저는 그렇게 듣지 않았다"며 "의견들을 나눴고, 저는 보고를 통해 판단해서 오늘 발표한 (인재영입) 명단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당의 여러 채널들이 있고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의견이 서로 (다르게) 나오는 것을 갈등이라고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신상진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작은 문제 쌓여서 리더십에 흠 생긴다"

그러나 당내에선 여전히 '박찬주 영입 시도'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이끌고 있는 김세연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박 전 대장 영입이) 앞으로 보류가 될지 취소가 될지는 좀 더 두고봐야 하겠지만 일단 1차 발표에서 제외되었다는 것은 그래도 당의 판단 능력이 아직 살아 있다는 점에서 그나마 안도할 만한 대목"이라고 밝혔다.

또 "(박 전 대장 영입은)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좋았지 않겠냐는 생각"이라며 "박 전 대장이 적폐몰이 대상으로 몰렸던 정황들이 뚜렷이 보이지만 그렇다고 갑질 행태까지 면죄부를 받는 것은 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도 같은 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한 인터뷰에서 "당의 의사결정에 좀 신중치 못한 부분들이 자꾸 튀어나오는 것에 대해 조금 점검을 하고 들여다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박 전 대장 영입 논란과 관련해, "많은 인물 속에서 이렇게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는 인물들을 굳이 첫 인재영입 명단에 넣었어야 하는지 조금 아쉽다"며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작은 문제들이 쌓여서 결국 당 운영과 대표의 리더십에 흠이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부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