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라크의 대규모 민생고 시위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이라크의 대규모 민생고 시위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이라크 국민들의 민생고 시위가 다시 확산되며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각)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한 이라크 전역에서 열린 시위가 과격해지면서 최소 40명 숨지고 2천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사태가 악화하자 이라크 정부는 주요 도시에 무기한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최근 시위는 이라크의 높은 실업률과 부실한 수도·전기 등 공공서비스에 불만을 품은 젊은 층의 주도로 확산됐다. 

이라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산유국이지만 2003년 시작된 이라크전쟁 복구가 잘 진행되지 않는 데다가 정치인들의 부정부패가 만연하면서 지난 1일부터 시위가 열려 일주일간 무려 149명이 숨지고 6천여 명이 다쳤다.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가 대국민 연설에서 내각 개편과 부정부패 척결, 총리와 국회의원들의 급여 삭감 등 개혁안을 내놓았지만 국민들의 불만을 잠재우지 못하면서 3주 만에 다시 시위가 촉발됐다.

이날도 바그다드에서는 평화롭게 시위가 진행되다가 일부 시위대가 정부 청사와 외교 공관이 몰려 있는 '그린존' 단지로 진입을 시도하자 군경이 이를 막아서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남부 지방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정부 청사로 몰려가 불을 질렀고, 군경은 최루탄과 고무탄 등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쓰러지기도 했다.

앞서 이라크 정부 산하 진상조사위원회는 이달 초 군경이 저격수를 배치해 시위대를 조준 사격하는 등 과도하게 공권력을 집행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날 자녀들을 데리고 시위에 참여한 한 남성은 "정치인과 정부 관리들이 암세포처럼 이 나라를 병들게 하고 있다"라며 "그들은 부패한 도둑과 다름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