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석영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납품'할 구두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터넷쇼핑몰에서 구두를 주문했고, 김정숙 여사는 청와대 연풍문에 마련된 매장을 방문, 직접 발을 재어 구두를 맞췄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미 정상회담에 이 구두를 신고 참석했고, 김 여사도 지난 3월 말레이시아 순방길에 나서면서 이 구두를 신었다.
 유석영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납품"할 구두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터넷쇼핑몰에서 구두를 주문했고, 김정숙 여사는 청와대 연풍문에 마련된 매장을 방문, 직접 발을 재어 구두를 맞췄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미 정상회담에 이 구두를 신고 참석했고, 김 여사도 지난 3월 말레이시아 순방길에 나서면서 이 구두를 신었다.
ⓒ 유석영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도지사의 온정적인 행정과 지혜로운 집행이 절실히 필요할 때입니다. 특히 장애인들의 복지와 사회참여 부분에서는 더더욱 그러합니다."

이른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로 알려진 수제화 제조업체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유석영(58) 이사장이 당선 무효 위기에 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해 쓴 탄원서의 일부다.

1급 시각장애인인 유석영 이사장은 대필로 작성한 탄원서를 지난 22일 대법원에 등기우편으로 발송했다.

"이재명 지사 벌금형 가슴 아파... 진솔한 마음 전하기 위해 대필로 작성"

유석영 이사장은 탄원서에서 "직업을 갖기 어려운 청각 장애인들이 경기도 성남시에서 당시 이재명 시장의 각별한 배려로 공장을 마련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이재명 도지사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은 데 대하여 너무나 가슴이 아파 이렇게 탄원서를 올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저 같은 장애인들의 한결같은 꿈은 안정된 직업을 가지고 스스로 돈을 벌어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며 "그러나 청각 장애를 가진 사람들은 능력과 의욕은 넘치는 데 반해 소통 부재라는 어려움으로 인해 직업 획득의 진입 장벽이 매우 높다. 또한, 장기근속 환경이 허약하고 직종이 편협하여 일할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청각 장애인들이 가난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2년 전 성남에서 공장을 다시 열 때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도움을 재차 언급한 뒤, 대법원을 향해 "이재명 도지사의 따뜻한 마음과 너그러운 배려를 먼저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지사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이른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로 알려진 수제화 제조업체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유석영(58) 이사장이 당선 무효 위기에 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재명 지사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이른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로 알려진 수제화 제조업체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유석영(58) 이사장이 당선 무효 위기에 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 .

관련사진보기

  
유 이사장은 "사회적으로 매우 취약한 사람들에게 습관적으로 배려하고 길을 터주는 그 심성과 선거법 위반으로 결정된 벌금 300만 원은 너무 동떨어져 있고, 납득이 어렵다"면서 "넓은 아량으로 선처하시어, 이재명 도지사가 더 열심히 도정을 챙길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끝으로 "제가 시각장애인이어서 대필자의 눈과 손을 빌려 이 탄원서를 올린다"고 덧붙였다.

유석영 이사장은 23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재명 지사가 그동안 했던 일과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은데, 정말 큰 범죄가 아니라면 사회에 다시 이바지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탄원서를 쓰게 됐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또 "저의 진솔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서 탄원서를 (컴퓨터로 쓰지 않고) 대필로 작성했다"고 부연했다.

유석영 이사장은 지난 2010년 장애인 일자리 확보를 위해 수제 구두 제조업체인 '구두 만드는 풍경'을 세우고, '아지오'(AGIO)라는 브랜드로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 밑창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면서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세를 탔다. 2017년 5월 18일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 때 광주 5·18 국립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던 문 대통령이 신고 있던 구두가 '아지오'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당시 이 구두를 구매해 5년을 신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에도 일부러 이 업체 구두를 찾을 정도로 애착을 보였다.

'구두 만드는 풍경'의 재기를 위해 유석영 이사장과 30년 지기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가수 강원래씨, 이효리씨, 배우 김보성씨 등 각계 인사들의 응원과 후원이 이어졌다. 유석영 이사장은 2017년 11월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에 485㎡ 규모의 공장을 다시 마련하고,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사업을 재개했다.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적경제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협동조합 운영에 필요한 컨설팅, 판로 개척 등을 지원했다.

한편, 12월경으로 예상되는 이재명 지사의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각계각층에서 그의 선처를 호소하는 성명과 탄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6일 항소심에서 이른바 '친형 강제진단' 사건과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