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대책TF 유공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대책TF 유공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주광덕이 하나 더 줘라."
"곽상도는 세 장 줘라~"


웃음꽃이 터졌다.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자리였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특별위원회 TF팀에 대한 표창장을 수여했다. "○○○ 의원은 조국 TF 위원으로서 공직후보자의 역량과 자질을 철저히 검증하는데 기여가 커 이를 표창한다"는 내용의 상장이었다.

여상규·김도읍·김진태·이은재·장제원·주광덕·곽상도·김종석·박성중·송언석·윤한홍·정점식·최교일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 등이 나경원 원내대표로부터 표창장을 수여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 때마다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의 박수와 환호가 나왔다. 일부에선 "민경욱은 왜 안 주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이번 국정감사는 '조국 낙마 국감'으로 치렀다. 이번 전쟁에서 작지만 아주 큰 승리. 새로운 물꼬를 틀 수 있는 승리를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름을 거론하며 치하했다.

이와 관련, 그는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 후 제일 먼저 국민의 분노를 자극시킬 수 있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관련된 의혹을 밝혀낸 분이 곽상도 의원이었다. 그 기사가 최초의 물꼬를 텄다"며 "주광덕 의원은 가장 많은 어젠다를 발굴하셨고 김용남 전 의원은 최초로 사모펀드 의혹을 제기하셨다"고 말했다.

또 "(조 전 장관 부친의) 묘소 사진을 찍어오신 김진태 의원님, 청문회 진행 잘 해주신 여상규 (법제사법) 위원장님, 법률지원단의 최교일·정점식 의원님, 사실상 '쉐도우 TF 위원'으로 현지에서 많은 정보를 가져오신 윤한홍 의원님 등 모두 다 고생하셨다"고 말했다. 최교일·정점식 의원을 거론할 땐 "제가 들은 정보에 의하면, 검찰이 우리 당의 고발장이 하도 탄탄해서 수사를 개시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후문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낙마'로 모든 상황이 종료된 것은 아니라는 독려도 이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낙마라는 쾌거를 이뤄냈지만 갈 길이 멀다. 특히 (문 대통령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내세운 것은 검찰 탄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조국 수사가 여러 방해와 공작, 압박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지속되도록 우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2의 조국을 막기 위한 '조국적폐방지법'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당론으로 이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적폐방지법'에 대해선 이날 의총을 통해 당론 추진이 결정됐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 직위 등을 활용해 수사·재판에 영향력을 행사할 경우 처벌 받도록 하는 사법방해죄 ▲ 3천만 원 이상 사모펀드 매각·신탁을 의무화하는 가족펀드방지법 ▲ 대학교·대학원 등 진학시 입학서류 원본을 5년 간 보존하도록 하는 고등교육법 개정안 ▲ 고위공직자 후보의 청문회 허위진술에 대한 처벌 규정 등을 마련한 인사청문회법 개정안 등을 '조국적폐방지 4법'으로 명명하고 이를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