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와 경남진보연합은 2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의 출국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와 경남진보연합은 2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의 출국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한반도 평화를 위해 시민평화대표단이 유엔을 방문합니다."

시민들이 유엔을 찾아 한반도 평화를 호소한다.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의장을 단장으로 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 유엔과 미국에서 '한반도 평화' 활동을 벌인다.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은 시민들이 적은 '평화엽서' 5만여장과 '평화 현수막'을 들고 가서 유엔에 전달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이창복 의장이 단장으로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대표와 김미경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부위원장 등 15명으로 구성되었다.

대표단은 25일 출국해 유엔본부를 방문하며 안토니오 구테헤스 사무총장을 만난다. 또 이들은 유엔 제재위원회와 상임이사국에도 입장을 전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동엽 교수는 민화협 뉴욕협의회 주관의 '민족화해포럼'에서 강연한다. 대표단은 뉴욕에서 열리는 '코리아 평화를 위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뒤 평화행진할 예정이다.

27일 워싱턴으로 이동한 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 열리는 '워싱턴 소녀상' 제막식에 참석한다. 28일 대표단은 백악관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국 의회와 면담도 계획하고 있다.

이창복 의장은 이날 저녁 민주평통 위싱턴협의회 주최로 '평화공감포럼'에서 강연한다. 29일 대표단은 미국 의회를 다시 찾고 이어 평화단체, 학계, 동포단체가 함께 하는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한다.

30일 대표단은 유엔을 찾아 남‧북 대표부를 방문한다. 대표단에 참여하는 하원오 대표는 "유엔 사무총장과 북한 대표부 면담 일정은 확정되었다"고 했다.

유엔시민평화대표단 출국에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와 경남진보연합은 2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하원오 대표는 "미국에 의한 유엔의 대북제재를 끊어내야 한다. 그냥 이유 없이 북-미든 남-북이든 대화를 해야 한다. 대회에는 사족을 달면 재미가 없다"며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 남-북이 통일되는 그날까지 평화롭게 하도록 해야 하고,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6‧15경남본부와 경남진보연합은 회견문을 통해 "지금 한반도 정세는 심각한 갈림길에 있다"며 "평화를 향해 나아가던 한반도 정세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정체되었으며 10월 5일 스톨홀름 북미실무회담이 결렬됨으로써 위기를 맞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은 미국이 적대정책을 버릴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변화가 없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예고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적대와 평화는 함께할 수 없다. 평화를 이루려면 적대를 버리고 대결을 중단해야 한다. 우리는 70년이 넘는 긴 시간을 적대와 대결 속에 전쟁의 위험을 머리에 이고 살아왔다. 이제 끝내야 한다"고 했다.

다음은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의 입장 전문이다.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의 입장

1) 6‧12 북미 싱가포르 선언은 한반도 평화의 기본 청사진으로서, 제대로 이행되어야 한다. 북미 싱가포르 선언은 상호 안보 우려사항을 해소하고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합의로서, 70년 이상 지속되어온 북미간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새로운 관계로의 전환을 알렸다. 싱가포르 합의에 따라 한반도에 고착화된 전쟁의 구조를 청산하는 노력을 동시 병행적으로 기울여야 한다. 한쪽이 상대방을 일방적으로 굴복시키려는 방식으로 갈등과 불신을 해소할 수 없음은 상식이다. 정치 경제 군사 전반에 걸친 집요하고도 강력한 미국의 대북봉쇄와 압박이 수십년의 갈등을 이어온 바, 관건은 대북적대정책의 철회와 북미관계의 정상화이다.

2) 미 트럼프 대통령이 이미 공개적으로 약속한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 조치는 즉각 이뤄져야 한다. 북한은 지난 1년 6개월 동안 자신이 공약한 핵시험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 유예를 유지하고 있으며, 핵시험장 폭파,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 등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조치들을 추진해 왔다. 이제는 미국이 행동으로 화답할 때이다.

3) 유엔과 미국은 북의 핵, 미사일 시험을 이유로 추가되어 온 대북 제재의 유예, 중단 조치를 신속히 결단해야 한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준수 여부에 비추어 필요에 따라 조치들을 강화, 수정, 중단 또는 해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 만큼, 대북제제의 중단(유예), 해제를 추진하는 것이 마땅하다.

4) 남북 협력사업은 조건 없이 재개되어야 하며, 유엔과 미국 정부는 이를 존중해야 한다. 오늘날 대북 제재는 남과 북의 인적, 물적 왕래와 교류, 경제적인 협력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으며 심지어 인도협력마저 어렵게 하고 있다. 한반도 당사자인 남과 북은 평화와 화해, 협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할 의무와 권리가 있으며, 국제사회는 마땅히 이를 존중해야 한다.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철도 도로 연결 등 제재와 무관하게 추진해 왔던 협력사업들을 즉각 재개해야 하며, 국제사회와 미국 정부는 이를 존중해야 한다.

5) 북미 협상을 진전시킬 확실한 방안은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는 데 있다. 한반도의 전쟁을 종식하는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방안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데에 있다. 평화협정의 체결은 북이 제기한 안전 문제를 제도적으로 담보한다는 점에서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지렛대이기도 하다. 66년 전 한반도 정전협정 체결 당시, 3개월내 협상하기로 했던 평화협정 체결 문제가 지금까지 지체되어 온 데에는 협상에 성실히 응하는 대신 냉전구조를 고착화시키는 데 몰두했던 미국의 책임이 크다.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이제는 평화협정 체결로 나서야 한다.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유엔시민평화대표단이 시민들로부터 받은 평화엽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