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 글은 2017년 연재를 시작한 '저질체력 미대언니의 쿰부 히말라야 기부트레킹'의 후속 글로 다시 이어 씁니다. - 기자말

촐라에서 고쿄로 가는 중간 마을 당낙까지는 꽤 긴 내리막이 펼쳐져 있다. 5400m→4600m까지 내리막 구간이니 내리막의 향연이다. 조금 전 쓰리 스텝을 밟아가며 덜덜거리던 다리는 진정이 되다 못해 모터를 달았다.

이번에는 진짜로 신이 났다. 균형을 잡고 미끄러지듯 내려갔다. 쌀 포대라도 있으면 깔고 슝슝 내려오고 싶었지만 엉덩짝을 썰매 삼아 산기슭을 갈아주며 내려왔다. 몽고반점쯤이야 훈장이지. 신나게 내려와서는 다시 나타난 짧은 오르막길에 올랐다. 돌아보니 멀리서 짓과 형석이가 보인다.

"짓! 형석아! 얼른 와!!!!!!!"

신이 나서 손을 막 흔들며 악악 소리를 쳐댔다. 로부체에서는 힘들더니 나는 고산 체질인가봉. 혼자 큭큭대며 또 괴물 개미가 되어 우가 우가 언덕을 올랐다.

'형석이는 어디쯤 왔지?'

뒤를 돌아보니 형석이와 짓이 멀리서 내리막을 급하게 내려오는 게 보였다. 저렇게 급하게 올 필요 없는데... 기다려줘야겠다. 하며 한숨 돌리고 있는데 형석이가 뒤뚱거리더니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것이 보였다.
​ 
    가운데 아래쪽을 보면 아주 작은 빨간점이 형석이(넘어지고있다)
  가운데 아래쪽을 보면 아주 작은 빨간점이 형석이(넘어지고있다)
ⓒ 한유사랑

관련사진보기

 
​"하하하하하 천천히 오라니깐!"

손을 흔들며 깔깔거리는데 형석이가 다시 일어났다가 또 뒤뚱하고 또 뒤뚱하다가 넘어졌다. 읭? 웃을 일이 아닌 거 같은데? 몇 번이나 형석이는 넘어지고 일어나고를 반복했다.
​ 
    심각한 짓과 형석
  심각한 짓과 형석
ⓒ 한유사랑

관련사진보기

 
​단순한 일이 아닌 것 같다. 나는 멈춰 섰다. 짓이 먼저 도착해 상황을 알려줬다. 넘어지면서 무릎을 다친 것 같은데 걷기 매우 어려운 상황인 듯하다며 걱정스럽게 말하는 짓을 보니 덜컥 겁이 났다. 절뚝거리며 다가오는 형석이의 낯빛이 흐리다.

"누나 괜찮아요. 걸을 수 있어요."

걱정스러운 얼굴로 쳐다보는 내게 형석이가 씩씩하게 말했다. 워낙 씩씩한 친구니까 걸을 수 있을까 싶어 다시 걷기 시작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형석이는 또 넘어졌다. 형석이가 균형을 잃고 넘어진 곳은 평지였다. 상황이 심상치가 않다.

"헬기나 말을 불러야 할 거 같아."

짓이 말했다. 하지만 형석이는 포기하지 않겠다는 굳은 얼굴로 고개를 흔들었다.

"누나가 뒤에서 갈게."
"아니에요 누나. 제가 보일 수 있게만 좀 천천히 가주세요. 제가 따라갈게요. 할 수 있어요."


형석이를 뒤로 하고 천천히 걸었다. 앞장 서는 짓에게 천천히 가야 할 거 같다 말했다. 짓은 어깨를 으쓱이며 걸어갔다. 형석이를 돌아보며 속도를 맞추는데 짓이 저만치에 앞섰다.

저 아저씨 왜 이렇게 빨리 가지 싶어 짓을 불렀다. 짓은 들리지 않는 듯 더 속력을 냈다. 3개의 언덕을 남겨두고 짓은 눈에 보이지 않게 되었다. 이런... 어떻게 가라는 건가. 아무리 GPS가 있다지만 어느 동네인지 어느 롯지인지 모르는데 부상자를 두고 먼저 가다니.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질 않았다.

"찌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잇!"

나는 목소리가 크다. 평소 때 목소리가 큰 편은 아니지만 필요한 상황이다 싶으면 목소리가 무한정 커진다. 단전에 힘을 빡! 주고 복식으로 소리를 질렀다.

"누나 화내지 마세요. 저 괜찮아요."

형석이는 괜찮다고 했지만 얼굴색과 표정은 아니었다. 짓은 우리 가이드가 아닌가. 나는 당낙이 떠나가도록 꽥꽥 소리를 지르며 짓을 불렀다. 하지만 짓은 보이지 않았다. 분이 올라와 한참을 더 소리 지르며 형석이와 걸었다. GPS를 보고 겨우 찾아간 마을 어귀에서 눕다시피 앉아 기다리고 있는 짓을 보니 너무 서운했다.

형석이와 나는 여태껏 모든 것을 짓과 함께 나눴다. 음식도 간식도 물도 쉼도 늘 짓과 함께했다. 선물도 하고 서로 친구처럼 잘 지냈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무슨 일이람.

"짓 먼저 가면 어떡해. 형석이 다쳤잖아!"

친하지 않은 사이라도 아픈 사람을 이렇게 두고 가진 않겠다.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넘어가려고 하는 짓을 보니 더 분이 났다.

"나는 당신이 이렇게 하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해. 우리 가이드라면 우리를 두고 가면 안 되는 거 아니야? 형석이가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왜 혼자 간 거야?"

짓은 어깨만 으쓱거렸다. 아오 진짜. 가이드 중 트러블이 일어나면 여행자들을 두고 가는 사람들이 있다더니 그런 건가 싶기도 하고 서운하고 실망스러웠다. 일단 도착은 했으니 쉬어보자는 형석이의 말을 듣고 숙소로 들어갔다. 저녁 내내 마음이 편치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