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오전 중부내륙고속도로 경기 양평방향 136.6km 부근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1톤 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참사를 당했다.
 21일 오전 중부내륙고속도로 경기 양평방향 136.6km 부근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1톤 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참사를 당했다.
ⓒ 경북소방본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1톤 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참사를 당했다.

21일 오전 11시53분께 경북 상주시 낙동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선 경기 양평 방향 136.6km 지점에서 21t 탑차가 1t 트럭 2대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1t 트럭이 튕겨져 나가면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임아무개(72), 이아무개(72), 김아무개(53)씨 등 3명이 사망했다.
 
 21일 오전 중부내륙고속도로 경기 양평방향 136.6km 부근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1톤 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참사를 당했다.
 21일 오전 중부내륙고속도로 경기 양평방향 136.6km 부근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1톤 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참사를 당했다.
ⓒ 경북소방본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당시 현장에는 4명이 있었으나 다른 1명은 갓길 언덕에 올라가 일을 하다가 화를 면했다.

경찰은 탑차 운전기사가 졸음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