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모란전통기름시장이 있는 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모란 상권 일대
 모란전통기름시장이 있는 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모란 상권 일대
ⓒ 성남시

관련사진보기


성남시가 모란상권 활성화를 위해 40억 원을 투입해 3개의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시는 최근 경기도가 공모한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 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40억 원(시·도비 각 50%)으로 모란시장, 모란종합시장, 모란전통기름시장이 있는 둔촌대로 모란상권 특화에 나선다. 

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모란상권 일대에 오는 2022년 말 철판야시장·고소한 기름·맛집거리 등 3개의 특화 거리가 조성되고 기름연구소가 생긴다.

이를 위해 시는 특화환경 조성, 활성화 사업, 조직 운영 등 3가지의 '성남 모란상권진흥구역 사업'을 펴고 모란시장의 철판야시장 거리, 모란전통기름시장의 고소한 기름 거리, 음식업 밀집 지역의 맛집 거리 조성을 통해 특화 환경을 만든다.

모란종합시장에는 기름연구소(로스팅 랩)를 설치해 특화 상품인 기름 연구와 개발, 카페, 전시, 교육 등 복합공간으로 활용한다.

활성화 사업을 통해서는 공동 브랜드를 구축해 상권의 정체성을 부여하고, 상품과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점포별 활력 사업을 추진한다. 볼거리와 즐길거리 확산을 위한 마케팅 홍보 프로그램도 개발 운영한다.

각 사업은 상인, 임대인, 주민, 전문가로 구성된 상권진흥협의회를 중심으로 성남시, 상권활성화재단, 상인회가 협력하는 민관 거버넌스가 주축이 된다.

시는 상권진흥구역 사업 추진을 통해 전국을 대표하는 '황금상권'으로 모란역세권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표로 현재 하루 평균 2만3000여 명인 모란 상권 유입 고객을 3만여 명으로 수준으로 끌어올리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모란시장은 국내 최대규모의 전통시장으로 1960년 경 생성돼 5일장(4일, 9일)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2월 28년 만에 현 장터 바로 옆 중원구 성남동 여수 공공주택지구 내 주차장 부지로 옮겨 새롭게 개장했다. 모란 새 장터는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만2575㎡ 규모로 다목적지원센터, 화장실, 공연장, 휴게 공간, 야간 조명탑, 수도·전기 시설 등을 갖췄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