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및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자진 사퇴를 두고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라는 주문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북 SLBM 도발 관련 핵대응 전략 간담회'를 열었다. 북한의 신형 SLBM에 대한 대응 전략 차원에서 미국과의 핵 공유·전술형 핵무기 재배치·핵잠수함 개발 등을 논의하자는 자리였다. 그러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본격적인 회의에 들어가기 앞서 "다시 한 번 문재인 대통령께 사과를 요구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 '송구하다'는 표현으로 넘어갈 일 아니야"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장관 사퇴) 첫날(14일)은 사과하셔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고, 어제(15일)는 조목조목 사과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라며 "오늘 다시 한 번 말씀드리겠다. '송구하다'는 표현으로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해주시라"라고 반복했다.

또한 "사과와 함께 책임져야 하는 사람이 있다"라며 "이렇게 오랫동안 극심한 국론 분열을 가져온 데 있어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노영민 실장, 책임지고 그 자리에서 사퇴해야 한다"라고 지목했다.

이어 "민심을 제대로 전달해야 하는 자리에 있는 여당의 책임이 결국 가볍지 않다"라며 "여당에서 조국 사태가 벌어지는 동안 정권의 오판을 지적하고 막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범죄혐의자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미디어 사기극을 가능할 수 있도록 기자간담회로 판 깔아주고 당내 양심 있는 목소리를 외면한 책임을 모두 져야 한다"라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저격했다. "사퇴해야 마땅하다"라는 것.

나 원내대표는 "이렇게 두 분이 적어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그동안의 국론분열 사태를 마무리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다시 한 번 두 분의 책임있는 사퇴를 요구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검찰개혁, 한국당이 앞장서겠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올라간 법안들에 대해 협상을 이어갈 '2+2+2' 회의체에 대해 이야기하며 "검찰개혁에 한국당이 앞장서겠다"라고도 밝혔다. '2+2+2' 회의체는, 원내교섭단체인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와 원내대표가 지정한 의원 1인을 포함해 총 6명 의원들이 참여하는 패스트트랙 관련 협의체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의체는 앞으로 선거법 부분과 검찰개혁·사법개혁에 관한 두 가지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선거법 부분은 김재원 의원이, 사법개혁 부분은 권성동 의원이 파트너로 참여할 것이란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은 일단 사법개혁 부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결국 검찰개혁이 핵심이다. 한국당이 앞장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의 핵심은 결국 두 가지이다. 하나는 대통령 권력으로부터의 독립, 또 하나는 무소불위 검찰권력을 견제하는 것"이라며 "저희는 원칙적으로 수사권은 경찰에게 기소권은 검찰에게 줌으로써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해 무소불위의 검찰권력을 견제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정권으로부터의 독립, 권력으로부터의 독립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인사·예산·감사에 있어서의 독립성 강화 방안을 말씀드리겠다"라고 전했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