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청심국제중학교 홈페이지 첫 화면.
 경기 청심국제중학교 홈페이지 첫 화면.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사립 국제중학교(국제중)의 평균 학비가 1104만 원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귀족고'라 불려온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평균 학비(886만 원)보다도 1.2배 높은 수준이다.

16일, 국회 교육위원회 여영국 의원(정의당, 창원시성산구)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연간 학비가 가장 비싼 곳은 경기 청심국제중학교로 1499만 원이었다. 이 학교를 포함한 4개 사립 국제중의 평균 학비는 1104만 원이었다. 전국적으로 서울 2개, 경기 1개, 경남 1개 등 3개 지역에 4개의 사립 국제중이 있다.

사립 국제중의 연간 학비 가운데 같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평균 471만 원을 지불한 수업료였다. 다음으로는 기타수익자부담경비 168만 원, 급식비 147만 원, 방과후학교활동비 129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수업료, 급식비 등이 모두 무상인 일반 중학교와 대비되는 모습이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상 특성화중학교로 분류되는 국제중은 외국어 영재교육이라는 목표를 내세워왔다. 하지만 교육시민단체들은 "외국어 영재라는 모호한 목표를 내세워 학력 대물림을 하는 귀족 중학교일 뿐"이라고 비판해왔다. 올해 현재 국제중은 사립 4개교, 공립 1개교(부산국제중)가 지정 운영 중이다.

여영국 "특권 초중고 졸업하는 돈만 해도 1억7865만원"

여 의원은 "사립초(최고 1295만 원) 6년, 사립 국제중(최고 1500만 원) 3년, 사립 외고(최고 1866만 원) 3년 등 특권교육 과정을 거친다고 하면 대학진학 전까지 학비만 최대 총 1억 7865만 원을 지불하게 된다"면서 "이러한 현실은 부모의 경제력이 초중고 학교 교육 영역에서부터 상당한 불평등을 불러일으키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사고, 외고, 국제고는 물론 국제중 정책도 없애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교육부는 오는 11월 발표 예정인 교육 불평등 개선방안에서 자사고, 외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이 방안에서 국제중 존폐 문제는 빠져 있는 상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