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북한 침몰 어선 배상 요구 거부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정부의 북한 침몰 어선 배상 요구 거부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정부는 동해상에서 일본 어업 단속선과 충돌해 침몰한 어선을 배상하라는 북한의 요구를 거부했다(관련 기사 : 북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 침몰시켜"...피해 배상 요구).

일본 NHK에 따르면 15일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북한의 배상 요구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라며 "중국 베이징 대사관의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신속히 항의했다"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당시 충돌 상황이나 구조 작업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국민의 이해 촉진 등의 관점에서 공개하기로 한 것"이라며 "공개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본 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7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오징어잡이를 하던 북한 어선이 수산청 소속 단속선과 충돌했다. 

수산청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주변에 진입한 북한 어선에 퇴거 경고를 하다가 충돌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사고로 북한 어선은 침몰했고, 일본 해상보안청은 바다에 빠진 북한 선원 60여 명을 전원 구조하고 인근에 있던 북한 선박에 인계했다.

그러나 북한 외무성은 12일 "일본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해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했다"라며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것을 배상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일본 측에 의해 우리 선원들이 구조되었다고 하지만 그들의 생명 안전은 엄중히 위협당했다"라며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일본 내에서는 당시 구조한 북한 선원을 연행에 조사하지 않고 곧바로 돌려보낸 것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해당 북한 어선의 불법 조업이 확인되지 않아 신병 구속 등의 강제 조치는 하지 않고 곧바로 퇴거시켰다"라고 해명했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일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아베 총리가 북일 관계 악화를 막기 위해 북한 선원을 신속히 돌려보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