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서명 12일 저녁 서울 서초동 검찰개혁촛불문화제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진상규명 재수사 국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 국민서명 12일 저녁 서울 서초동 검찰개혁촛불문화제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진상규명 재수사 국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검찰은 세월호참사, 조국 사건처럼 진상규명과 재수사를 하라."

10월 12일 오후 서초동 검찰청사 주변에서 열린 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무대에 오른 한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강조한 말이다. 지난 6일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2000일이 되는 날이었다.

8차 검찰개혁 촉구 촛불문화제에 이어 9차 집회에서도 사회를 본 방송인 노정렬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을 소개했다. 그는 "엊그제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지 2000일이 지났다"면서 "늘 국민과 함께 해온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해 큰 박수로 맞이해 주셨으면 한다"라고 했다. 
   
세월호 유가족 12일 저녁 검찰개혁촛불문화제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한 세월호 유가족이다.
▲ 세월호 유가족 12일 저녁 검찰개혁촛불문화제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한 세월호 유가족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라고 쓴 대형 플랜카드와 함께 노란 옷을 입고 무대에 오른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유가족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2000일이 지났다. 우리 아이들 304명이 어떻게 희생이 됐는지, 왜 구조조차 하지 않았는지 그리고 구조를 왜 반대했는지, 왜 진상규명을 반대했는지 등을 지금도 듣지 못했다"면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가 되도록 정말 많은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정청래 전 의원이 유가족, 4.16연대 회원들과 함께 세월호 참사 재수사를 요구하는 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그동안 검찰수사와 재판, 감사원의 감사, 세월호 특위, 국정원 개혁위 등의 활동이 진행됐지만,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없었다.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대통령도 당선 초기부터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등을 약속했지만, 실천되지 않고 있다는 유가족들의 볼멘소리도 나왔다.

이날 서명운동을 전개한 세월호 유가족들은 '검찰이 조국 장관 수사하듯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촉구했다.

"4.16 세월호 참사는 박근혜 정부가 저지른 살인 범죄입니다. 책임자 처벌을 위한 전면재수사가 이뤄져야 제대로 된 진실이 밝혀집니다. 책임자 처벌, 진상규명은 304명의 국민의 명예회복과 국민생명권 보장을 위한 안전사회 이정표입니다."
   
정청래 전의원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정청래 전의원이 세월호 책임자처벌 진상규명 국민고발인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 정청래 전의원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정청래 전의원이 세월호 책임자처벌 진상규명 국민고발인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유가족들은 현장에서 나눠준 월호 참사 고소고발 관련 유인물 통해 "살인범죄를 저지른 세월호 참사 책임자 122명을 피해자 유가족과 국민의 아픔으로 고소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상자로 박근혜 전 대통령,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정부책임자 9명과 현장구조 및 지휘자 29명, 박근혜 정부-새누리당 조사방해자 29명, 희생자 모욕 정치인 26명, 보도참사언론인 18명, 세월호참사 비방모욕 극우보수단체 11명 등 총 122명이다.

오는 4.16연대는 11월 2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처벌, 전면재수사 국민고소고발인대회를 개최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