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석한 시민들
▲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석한 시민들
ⓒ 정병진

관련사진보기

 
'2019 평화와 통일을 위한 전남지역 사회적 대화(숙의 토론)'가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전남지역책임-여수YMCA) 주최, 전남YMCA협의회, 여수시새마을회,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전남동부기독교교회협의회(NCC) 공동 주관으로 11일(금) 오후 1시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그동안 남북미 정상이 몇 차례 회담하였으나 한반도 평화와 통일, 비핵화의 뚜렷한 진전을 이루지 못한 채 제자리걸음에 머물러 있다. 이번 행사는 남북미 정상과 정부 중심의 한반도 평화 통일 논의에 기대만 하지 않고 풀뿌리 시민들부터 '진영논리'를 떠나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인정하면서 최대공약수를 찾아보자"는 취지로 정파와 종교를 초월해 시작한 원탁 대화의 장이다.

지난 5월부터 부산, 경기, 경남, 인천, 강원, 대전, 서울 등 전국 각 지역과 해외 미주지역에 이르기까지 통일부 후원으로 사회적 대화를 이어가는 중이다. 이번 전남지역 사회적 대화에서는 행사 초반에 평화 통일에 대한 참석자의 평소 소신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끝난 뒤에도 역시 토론 이후 어떻게 생각이 달라졌는지 설문을 하였다.
  
모둠별로 토론 중인 시민들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석해 토론 중인 시민들
▲ 모둠별로 토론 중인 시민들 2019 전남지역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석해 토론 중인 시민들
ⓒ 정병진

관련사진보기

 
본 토론회는 각 모둠별로 나누어 한반도 체제에 대한 생각, 한반도 평화 체제와 비핵화에 관한 질문, 평화 통일을 위해 전남 지역에서 할 수 있는 일 등을 주제로 토론한 뒤 각자 소신대로 투표를 실시하였고 조별 의견을 취합해 발표 하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평화체제와 비핵화의 우선순위 투표에서는 '(01) 평화체제가 우선해야,' '(02) 비핵화가 우선해야' '(03) 동시에 병행돼야' 중에 '평화체제가 우선해야'란 의견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평화 통일을 위해 전남 지역에서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토론에서는 "남한의 선진적 농업 기술을 전수하자"는 제안과 "청소년과 새터민 등 다양한 계층에 체계적인 통일 교육을 실시하자"는 안이 다수 의견으로 채택되었다.

다소 무겁고 딱딱한 주제에 대한 논의였지만 이번 행사를 담당한 여수YMCA에서는 마음을 여는 레크레이션을 먼저 실시한 뒤 모둠별로 '대변인, 시인(서기), 선도 반장, 시간 관리자' 등을 선정해 토론의 효율성을 높였다. 또 스마트폰을 활용한 실시간 토론 플랫폼 '빠띠 타운홀'로 온라인 투표를 실시해 결과를 전면의 대형 화면을 통해 곧바로 눈으로 확인하며 함께 의견을 나누기도 하였다.

한편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에서는 각 지역 사회적 대화에서 나온 결과물을 종합하여 '통일국민협약'을 도출한 뒤 2021 국회 동의 등을 통한 선포 절차를 밟고 이후에는 이 협약을 개선·보완 등 사후관리를 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여수넷통>에도 싣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수솔샘교회(solsam.zio.to) 목사이자 팟캐스트 '솔샘소리' 진행자입니다. '정의와 평화가 입맞추는 세상' 함께 꿈꾸며 이루어 가기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