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인 시위중인 김오경 사무국장
 1인 시위중인 김오경 사무국장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민자 고속도로 추진되고 있는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계획을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는 현재 일부 기업의 이탈과 농지전용 허가 문제 등으로 실시계약에 대한 승인조차 이루어 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민생경제'를 살피기 위해 충청남도를 방문했다. 이날 충남 도청 주변에서는 충남 도민들의 민원성 집회와 1인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민대책위 김오경 사무국장도 1인 시위에 동참했다.

김 사무국장은 '삶의 터전 파괴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전면 철회'라는 현수막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충남도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했다.

김오경 사무국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부내륙고속도로의 현실에 대해 정확히 알리고 싶었다"며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던 서부내륙고속도로가 갑자기 민간사업으로 전환되면서 지역주민들의 삶이 파괴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은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변경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며 "하지만 국토부는 이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역 주민들이 노선 폐지를 주장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사무국장은 또 "주민대책위는 그동안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수익성(BC) 조작 문제와 예산 1조 꼼수 증액 문제 등을 지적했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 서부내륙고속도로 컨소시엄에서 다수의 기업이 빠져나갔다"며 "국토부는 이런 상황에서도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는 전면 폐지되고 재검토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민원 유발 고속도로'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서부내륙고속도로는 민가와 농지, 심지어 국제 공인 슬로시티를 무차별 관통하도록 설계됐다. 때문에 노선 주변 주민들은 지난 2014년부터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반대 투쟁을 벌이고 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