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으로 일본산 소비재의 수입은 큰 폭으로 줄어들었지만, 수산물의 수입은 지난 5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방류를 둘러싸고 논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산 수산물의 유통 실태에 대해 점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9일 최인호 의원(사하갑)은 한국무역협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일본제품 불매운동 이후 맥주나 자동차 이외에도 사케, 필터담배, 카메라, 골프채 등의 다양한 일본산 소비재의 수입이 대폭 줄어들었다.

지난 8월 필터담배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 85.4%, 사케는 68.9%가 감소하였다. 골프채와 디지털 카메라 역시 25.3%와 23.4%가 줄어들었다.

그러나 본산 수산물의 경우에는 지난 2015년부터 꾸준하게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산 수산물은 2010년 2억 2522만 달러 수입했지만, 후쿠시마 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도에 1억 6718만 달러로 줄어들었고, 이후 해마다 수입액이 낮아져 2014년도에는 1억 77만 달러로 절반 이하로 하락했다.

그러다가 2015년부터 수입액이 1억 1826만 달러로 반등하기 시작해, 지난해에는 1억 4630만 달러까지 매년 증가하였다.

최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돔, 가리비, 방어, 가오리 등 일본으로부터 수입량이 큰 품목의 수입이 대폭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1년에 460만 달러 수입하던 일본산 가리비는 지난해 2580만 달러로 5.6배 증가하였고, 53만 달러 수입하던 일본산 방어는 지난해 1496만 달러로 무려 28배로 늘어났다.

우렁쉥이, 정어리와 같은 수산물의 수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인호 의원은 "일본은 자신들의 수산물의 수출을 늘리려 여러 방법의 노력을 해왔고, 우리나라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도 해마다 증가해왔다"고 했다.

최 의원은 "여전히 후쿠시마 인근 8개현의 수산물 수입은 금지되고 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를 예고한 상황에서 우리 국민의 먹거리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인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후쿠시마 사고이후 일본산 수산물 수입 현황(2019년 7월 금액 상위 10개 기준, 출처 : 관세청 수출입통계, 해양수산부 제출).
 후쿠시마 사고이후 일본산 수산물 수입 현황(2019년 7월 금액 상위 10개 기준, 출처 : 관세청 수출입통계, 해양수산부 제출).
ⓒ 최인호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