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북한 어선과 일본 어업 단속선의 충돌 사고 경위 설명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북한 어선과 일본 어업 단속선의 충돌 사고 경위 설명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북한 어선이 일본 어업 단속선과 충돌한 사건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북한 측에 항의 의사를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의원 본회의에서 "북한 어선이 침몰했지만 수산청이 선원 모두를 구조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라며 "해당 어선의 불법 조업이 확인되지 않아 신병 구속 등의 강제 조치는 하지 않고 곧바로 퇴거시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은 일본 어업민의 안전에 방해가 되므로 큰 문제라서 앞으로도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 측에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라고 밝혔다.

니시무라 아키히로 관방부 부장관도 정례회견에서 "중국 베이징 대사관 루트를 통해 북한 측에 항의했다"라며 "다만 불법 조업을 확인할 수 없었고, 북한 어선이 항해 중인 상태였기 때문에 신병 구속 등의 강제력을 행사할 사안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수산청은 전날(7일)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오징어잡이를 하던 북한 어선이 수산청 소속 단속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단속선은 퇴거 경고를 하는 과정에서 북한 어선이 급격히 방향을 틀어 충돌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어선은 완전히 침몰했고, 수산청과 해상보안청이 선박과 헬기 등을 급파해 바다에 빠진 북한 선원 60여 명을 전원 구조해 인근 해상에 있던 북한 선박에 인계했다. 

자민당 의원들 "일본으로 데려와 조사했어야" 
 
 북한 어선과 일본 어업 단속선의 충돌 사고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북한 어선과 일본 어업 단속선의 충돌 사고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8일 자민당은 수산청 관계자를 불러 구조한 북한 선원들을 곧바로 돌려보낸 것을 질책했다.

충돌 사고가 발생한 이시카와현 출신의 야마다 오사무로 참의원은 "선원 간부들은 국내(일본)로 연행해 조사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며 "북한 측으로부터 압력이 있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또 다른 의원은 "곧바로 돌려보낸 것은 북한에 대한 저자세를 연상시킨다"라며 "앞으로는 의연하게 대응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수산청 관계자는 "북한 어선이 수산물을 어획하는 것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신병은 구속하지 않고 엄중하게 경고한 후 퇴거시켰다"라며 "무엇보다 일본 어선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야당인 국민민주당의 하라구치 가즈히로 중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선원을 구조한 것은 좋지만, 곧바로 풀어준 것은 의아하다"라며 "정부 측에 자세한 경위 설명을 요구하겠다"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일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아베 정권이 북한과의 관계 악화를 막기 위해 북한 선원을 신속히 돌려보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