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강릉경찰서 직원들이 침수된 경포호수 인근 진안상가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4일 강릉경찰서 직원들이 침수된 경포호수 인근 진안상가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릉경찰서(서장 김택수)는 4일~5일 제18호 태풍 '미탁'이 몰고 온 폭우로 침수피해가 발생한 강릉 경포 진안상가에 강릉경찰서 직원과 타격대 대원 등 40여 명을 투입해 수해복구 활동을 벌였다.

이 날 수해복구 현장에 투입된 경찰 40여 명은 상가식당 및 숙박시설에 찬 물을 빼내고 가구와 가전제품을 나르는 등 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또 이와 함께 경찰서 교통관리계 직원들은 침수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 교통통제 및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적극적인 교통 통제를 실시했다.

강릉경찰서는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3일에도 지구대 순찰차 15대, 교통관리계 순찰차 3대와 지구대 및 교통경찰 등 직원 50여명을 위험 지역에 배채해 교통통제 및 지속적인 순찰활동을 실시하며 치안을 유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