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 시험발사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2019.10.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2019.10.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아래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독일이 회의 소집을 요구했으며, 영국과 프랑스가 이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독일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이다.

AFP통신도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공동으로 4일 안보리 소집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당초 안보리 비공개회의 개최 시기를 4일로 전망했다가 이후 다음 주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태열 유엔주재 대사도 이날 뉴욕의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에 "(안보리) 비공식 협의가 내일 열릴 것으로 파악했는데 내주로 연기된 것 같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는 4~5일(현지 시각) 스웨덴에서 열리는 북미 간 실무협상 일정이 안보리 회의 소집 시기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3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2019년 10월 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8월 1일에도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 비상임이사국인 독일의 요청으로 비공개회의를 열어 '북한 미사일 문제를 기타 안건'으로 다뤘다.

당시 비공개회의가 종료된 후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3국의 유엔주재 대사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는 지난 며칠간 이뤄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려한다"며 "안보리 결의 위반인 그런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서 3국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미국과 의미 있는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대북제재의 지속적인 유지와 이를 위한 안보리의 단결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