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6월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에움길> 언론배급시사회 모습. 왼쪽부터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 이옥선 할머니, 이승현 감독.
 지난 6월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에움길> 언론배급시사회 모습. 왼쪽부터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 이옥선 할머니, 이승현 감독.
ⓒ (주)영화사 그램

관련사진보기


나눔의 집은 오는 5일에 일본 도쿄 근처 가와사키시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에움길> 상영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지난 6월 20일 개봉했던 영화 <에움길>은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일본군 성 노예 피해 할머니들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2016년 350만여 명의 관객을 끌어모은 <귀향>과 이듬해 개봉한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의 제작진이 함께 제작한 영화다. 

이번 상영회는 일본 가와사키로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시민모임> 함께 한다. 오후 2시부터 에폭 나카하라 대회의실(7층)에서 열리는 이번 상영회에는 <에움길>의 주인공인 이옥선 할머니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번 상영회는 일본에서는 최초로 공개되는 것으로, <에움길>은 지난 20년간 나눔의 집에서 생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희로애락을 영화로 제작했다. 

1992년 설립해 27년이 넘은 사회복지법인 나눔의 집에는 현재 이옥선 할머니 등 6명의 피해자가 생활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