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답변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답변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오는 5일 개최가 확정된 북미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으로부터) 사전에 통보는 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아래 외통위)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전날(4일) 북한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5일 북미 실무협상을 하겠다"라고 전격적으로 밝힌 것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북미실무회담이 어디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되느냐'는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서 강 장관은 "저희가 밝혀드릴 사항은 아니다"라면서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북미가) 발표할 준비가 되면 발표할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답변했다.

이석현 의원이 재차 '스웨덴 스톡홀름 쪽에서 열리느냐'고 묻자, 강 장관은 "확인드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일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외교부는 2일 국정감사에 앞서 외통위에 제출한 업무 현안 보고에서, 10월 5일 개최되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주장하는 '새로운 계산법'과 '안전보장' 관련 한미간 협상 대응 전략 조율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는 "향후 대북대화에서 안전보장, 비핵화 및 평화정착 관련 제반 사안들을 포괄적으로 협의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세부 사안별 대응방안을 한미 공조를 통해 성안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있을 때까지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라고 했다.

또 외교부는 "판문점 선언, 싱가포르 북미공동성명, 평양공동선언의 합의 사항을 바탕으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발전이 상호 추동해 선순환하도록 외교적 노력 경주할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한미간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등 국제 사회의 꾸준한 지지 확보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