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미의 실무회담이 5일 열린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1일 담화를 통해 이 사실을 알렸다.

최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조미(북미)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하였다"라며 "우리측 대표들은 조미실무협상에 림(임)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 "라고 했다.

북미 실무회담이 열린다는 건 북미가 비핵화 협상에 접점을 찾았다는 뜻이기도 하다. 북한이 주장해온 '단계적·동시적' 비핵화에 미국도 암묵적으로 동의했다고 유추해 볼 수 있다.

구갑우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미가 비핵화의 순서 즉, 단계적·동시적 이행에 동의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시그널을 받았으니 북미 실무 협상을 진행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무협상이 어디서 열릴지는 미지수다. 담화는 실무회담의 구체적 장소를 언급하지 않았다. 최용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은 "장소가 나오지 않은 점이 특이하다. 북한의 담화이니 예비회담이 4일, 실무회담 5일에 열린다는 게 북한의 시간이겠지만, 미국의 시간으로는 전날이 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북한대사관이 있는 제3국에서 실무협상을 열고 싶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과 수교를 맺은 160개국 중 대사관이 있는 나라는 총 47개국이다. (외교부, 2019년 7월 기준)

한편, 청와대는 북미 실무회담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고민정 대변인은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조기에 실질적 진전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