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 통계청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2(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0.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통계청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65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038% 하락해 마이너스를 기록하긴 했지만 공식 상승률은 소수점 한 자릿수까지만 따지기 때문에 0.0%로 기록된 바 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0.8%를 기록한 이후 9개월 연속 0%대를 유지하다가 이번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물가 상승률이 장기간 1%를 밑돈 것은 지난 2015년 2∼11월까지 10개월 연속 0% 대 상승률을 보인 이후 최장 기록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축·수산물 분야가 1년 전보다 8.2% 하락해 전체 물가를 0.7%p 낮췄다. 0.2% 하락한 공업제품의 경우 석유류가 5.6% 내려가 전체 물가를 0.26%p 끌어내렸다. 다만 서비스 물가는 0.5% 상승해 전체 물가를 0.29%p 끌어올렸는데 개인서비스가 1.5% 상승했고 공공서비스는 1.2% 내렸다.

정부는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농수산물 가격의 하락과 낮은 유가 등 공급 측면의 요인과 유류세 인하,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 등 정부 정책적 요인이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마이너스 물가, 작년 물가 높았던 기저효과 때문"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관련사진보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지난해 농산물 가격은 유례없는 폭염과 늦여름까지 지속됐던 폭우로 8월 9.3%, 9월 14.9%로 급등한 반면, 올해는 봄부터 여름까지 이어진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작황호조로 8월에 -11.4%, 9월에는 -13.8%로 가격이 크게 하락했다"며 "배럴당 국제유가도 작년에는 8월 73달러, 9월 77달러로 상승했으나 올해 8~9월에는 60달러 수준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또 "건강보험 적용 확대, 하반기 시행된 무상교육(고3) 등 복지정책 확대로 가계의 부담을 감소시켜 올해 9월 물가상승률을 0.26%p 하락시켰다"며 "농산물과 석유류 가격이 예년 수준을 유지했다면 9월 물가상승률은 1%대를 기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 같은 물가 하락세가 디플레이션 가능성으로 이어지는 것에는 선을 그었다. 역사적으로 디플레이션이 나타난 1930년대 대공황 시기의 미국과 1990년대 일본의 경우 물가 하락이 3~7년 장기간 지속됐는데 지금 우리 경제 상황은 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김 차관은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작년 같은 기간 물가가 높게 상승했던 기저효과가 작용하면서 나타난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공급 측 충격으로 인해 앞으로 2~3개월 동안은 물가 하락이 예상되지만 연말부터는 0% 중후반대의 물가상승률이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술발전, 아마존 효과 등으로 전세계적으로 물가상승률이 둔화되는 현상이 구조적으로 나타나고 있고 유가 급락에 따른 공급 측 충격으로 단기간 물가가 하락하는 현상도 90년대 이후 주요국 41개국에서 356회 발생하고 있다"라며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물가수준이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광범위하게 하락하는 디플레이션 상황은 아닌 것으로 분석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