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방세 체납 정보를 바탕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체납 징수율을 높이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행정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인천시는 데이터혁신담당관과 납세협력담당관의 협업으로 시가 보유하고 있는 27종의 체납자 정보와 16종의 신용정보 데이터 융합을 통해 체납자의 특성을 파악하는 체납 회수 모형을 만들기로 했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 과정을 통해 인천시만의 고유한 회수 전략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 8월 기준, 체납액 징수율이 30%로서 6대 광역시 평균 40%보다 낮다. 이에 따라, 먼저 1단계로 올 12월 말까지 고액 체납자를 대상으로 체납액 회수 가능성 등급을 산출해 내년 1월부터 체납액 징수 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2단계로는 내년에 전문 컨설팅과 세무부서 토론회를 거쳐 인천시 고유의 빅데이터 예측 모형을 발굴하는 한편, 활용 분야를 넓혀 내년 8월부터 실제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최경주 인천시 납세협력담당관은 "앞으로 빅데이터 기반의 세무행정을 구축해 체납액 징수율을 더욱 높이겠다"며 "이를 통해 인천시 조세정의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