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한 2층 주택이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한 2층 주택이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며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부산에서 노후한 단독주택이 붕괴되는 바람에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2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A(72) 씨가 미처 빠져 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렸다.

경찰관과 소방대원 60여명이 무너진 주택 속에서 구조 작업을 펼쳤으나 A 씨는 사고 9시간여 만인 23일 오전 7시 4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쿵'하는 소리가 나서 보니 주택이 무너졌다"는 목격자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이날 사고가 난 집에서 70대 여성을 봤다는 주민 진술과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를 토대로 이 여성이 무너진 주택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좁은 진입로 때문에 중장비를 투입할 수 없어 손으로 구조작업을 해야만 했다.

경찰은 붕괴한 단독주택은 지은 지 40년 된 낡은 집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9시 51분께는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한 목욕탕에서 가로 2m, 세로 1.5m 대형 유리창이 강풍에 깨져 인도로 떨어졌다.

다행히 행인이나 지나가는 차량이 없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부산에서는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전날 오후 9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령됐고 하루 동안 강풍과 함께 30.4㎜의 비가 내렸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태풍, #부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