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 문 작가는 건국대 시각디자인학과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문 대통령의 아들로 알려지기 전부터 미디어아트 작가로 여러 전시에 출품했다.
 문준용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박경준 방현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는 21일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 글을 올려 반박했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을 지목하면서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며 "더이상 허위 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밝혔다.

문씨는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며 문씨의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아울러 문씨는 전 대변인이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대통령의 가족 문제"라며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문씨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외국 이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제출한 학교 관계자에게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씨의 페이스북 글을 보니 '도둑이 제 발 저리다'라는 말이 떠오른다"며 "과잉 반응이자 적반하장 식 반응"이라고 비판했다.

장 부대변인은 "문씨의 취업 특혜 또는 비리 의혹은 많은 청년의 공분을 가져온 중대 사건 중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다"며 "공소시효와 무관하게 실체적 진실을 정확히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납품 학교가 너무 많다'는 한 언론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문씨는 학교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에서 특혜가 없었는지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자녀가 정책과 연결된 공공기관 관련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 자체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임을 왜 모르는가"라며 "문씨는 이해관계 충돌에 주의하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자숙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문준용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