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지사는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을 기념하면서 "평소에 실시하는 훈련들이 결국은 가족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한다"고 했다.

김 지사는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민방위대원과 관계 공무원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유공자 포상과 민방위대원 신조 낭독, 주부민방위기동대의 심폐소생술 시범, 민방위 노래 제창, 음악 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민방위 경진대회'에서는 총 34개 팀이 출전해 일반부와 여성부로 나뉘어 심폐소생술과 환자 응급처치의 종목을 실시했는데 일반부는 통영시, 여성부는 거창군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학생 민방위 표어‧포스터 공모전에는 통영시 용남초등학교 김정진 학생이 출품한 <안전한 대한민국 민방위와 함께>가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됐다.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은 지난 2000년 전국 최초로 주부민방위 기동대를 창설한 선도적인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포괄안보 속에서는 평소 실력이 도민들의 생명과 직결된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안전지킴이, 생명지킴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민방위대'는 지난 1975년 8월 26일 민방위기본법의 발효에 따라 창설됐다.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17일 오후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