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울먹이며 삭발한 김문수 "의원들 모두 머리 깎고, 의원직 던져야"
ⓒ 권우성

관련영상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 [오마이포토]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 권우성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 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삭발 전 기도하는 김문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하기 전 한기총 회원들과 함께 기도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 삭발 전 기도하는 김문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하기 전 한기총 회원들과 함께 기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한 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삭발한 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깎고, 의원직 던져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대한민국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 하지만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에 죄송스럽다"고 밝히며,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는 "전부 머리깎고, 의원직 던지고,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외쳤다.
 삭발 마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15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