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 도착한 조국 법무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 국회 도착한 조국 법무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여전히 따님 입시 문제없다고 보시나요?"
"(한국투자증권 직원이 부인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러 온 당시) 장관도 있었다고 하는데, 사실과 다른가요?"
"장관 참석 문제로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이 미뤄졌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조국 법무부장관을 향해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다. 조 장관은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취재진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청문회 이후에도 줄곧 불거지고 있는 조 장관 가족 관련 논란과 함께, 오는 18일 당정협의 예정인 피의사실공표 제한, 즉 공보 준칙 개정 방침에 수사 중인 부인 '봐주기'가 아니냐는 비판을 담은 질문이 연이어 나왔다. 조 장관은 대부분의 질문에 응답하지 않은 채 예방 장소로 직행했다.

"거듭 응원" 민주당의 조국 기살리기, 한국당 등 보수 야권은 만남 거부
 
이해찬 예방한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 이해찬 예방한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지도부가 조 장관에게 전한 첫 마디는 위로였다. 이 대표는 "역대 누구보다 혹독한 청문회를 치렀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다"면서 "여전히 여러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이제) 법무와 검찰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사법개혁' 능력을 높이 사기도 했다. 이 대표는 "국민 대부분이 사법 개혁, 검찰 개혁을 해야한다고 바랐지만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는데 (조 장관은 사법개혁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 할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경중, 선후, 완급을 잘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 자리에선 공보준칙 개정에 대한 당정 관련 언급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자리에는 당정혐의에  참여하는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송기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가 동석했다. 조 장관의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피의사실 공표 제한을 강조한 법무부의 공보준칙 개정 시기를 놓고 언론과 야권의 우려가 집중된 것이 사실이다.

예방 자리에 함께 참석한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당정협의가 있는 만큼 (공보준칙 개정안과 관련된)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피의사실 공표 제한 문제는) 박상기 법무부장관 시절부터 이미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한 것으로, 조 장관이 와서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개정안을 시행하더라도 조 장관 가족 관련 수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해야한다는 정도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인영 예방한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 이인영 예방한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원내대표는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 개혁과 사법개혁을 반드시 해야하고 이를 가장 잘 해낼 적임자는 조국이라고 신용 보증한다"고 조 장관을 치켜세웠다. 이 원내대표는 "장관이 사법 개혁에 훌륭한 역할을 해줄 것이라 믿는다. 대통령께서 법무부장관으로 조 장관을 지명한 뜻은 바로 여기 있다"면서 "여러 어려움이 있겠지만 난관을 잘 돌파하길 거듭 응원한다"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사흘에 걸쳐 각 당 지도부와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등 일부 법사위원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예방을 거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조 장관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만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앞서 두 야당의 예방 거절 이후 일정 조정을 묻는 질문에 "다 잡을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