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신임 일본 외무상의 전화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신임 일본 외무상의 전화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새롭게 취임한 일본 외무상에게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건설적 대화'를 촉구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7일 폼페이오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 신임 일본 외무상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사회 과제를 놓고 미국과 일본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깊이 우려하며 갈등 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과 일본이 건설적인 대화(constructive dialogue)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라며 "이와 함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라는 공동의 목표도 거듭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자 "실망했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미국으로서는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앞두고 한미일 간의 공조가 더욱 절실한 입장이다. 

모테기 외무상도 전화 통화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 대응을 포함해 한미일의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다"라며 "이런 가운데 안보를 위한 연대가 손상된다면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달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